2019년 한국패션, 2018년 F-MPI에서 길을 찾다

2019-05-15 취재부 




◇ F-MPI 지표 함의 ; 學而不思則罔, 思而不學則殆


배우기만 하고 스스로 사색하지 않으면 체계가 없고, 사색만 하고 배우지 않으면 위태롭기 마련이다. 측정할 수 없는 것은 관리할 수 없다라는 전제 아래 F-MPI 패션기업 성과분석 평가작업은 올해도 다양한 함의를 탐색하며 진행되었다. 수 많은 현상과 결과는 일견 이제 더 이상 관여할 수 없는 떠나간 과거 차원으로 보여지기도 한다. 그러나 원인과 결과가 촘촘하게 이어진 지속적인 비즈니스의 과정에서 수많은 결과들은 단지 이미 지나간 과거의 자취가 아니라 바로 다음 미래의 결과를 잉태하는 모태라는 점에서 F-MPI 작업의 참 가치는 발현된다.


이제까지의 경험칙으로는 더 이상 감당할 수 없는 엄청난 속도와 방향으로 치닫고 있는 새로운 양상의 현대 소비산업 생태계의 변화는 우리 패션 비즈니스의 경우에도 예외가 아니다. 미시적 구체성은 자주 일반화의 오류로 귀결되고, 거시적 개연성은 너무 많고 다양한 예외 영역의 확장으로 모호해지고 있다. 무한 연결과 예측불가의 융합으로 정의되고 있는 이른바 4차산업 혁명 시대에는 이제 패션산업 생태계 영역만의 경계와 구별은 무의미하게 보여지기도 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웅변하는 네크워크 중심 시대 정신은 더더욱 패션산업 생태계의 보다 폭 넓은 시야의 확장과 연결의 유연성을 요구하고 있다. 보다 역동적인 지속성장 가능한 패션 소비산업의 동력 역시 보다 확장된 영역의  가용 자원의 다양한 활용으로 확보될 수 있음은 물론이다. 변화의 과정에서 진화의 방향을 먼저 정립하지 못하면 언제나 다른 누군가가 만들어낸 의제와 방향성에 종속되기 마련이다. 패션 소비산업 생태계 변화와 동떨어진 기존의 방식에 여전히 자족하고 있다면 사실 더 이상 창조적이며 선제적인 문제 해결의 기회는 요원하다. 이런 관점에서 F-MPI 패션기업 경영성과 지표분석 작업은 지금 현재 당면한 문제 결과에 대한 입체적인 인과 검증 뿐만이 아니라 새로운 차원의 미래로 나아가는 보다 창조적이고 구체적인 변화의 방향성 제공에 도움이 되리라 기대한다.

◇ F-MPI 지표 구조 ; Number Talks


F-MPI 지표는 패션산업의 차별적인 핵심 경영성과 요소를 견지하면서도 동시에 금융시장의 표준화된 기업평가 방식과도 상충되지 않게 개발되었다. F-MPI 패션기업 평가지표는 패션산업 고유의  비즈니스 경영역량 속성별 성과가 보다 명료하고 객관적으로 검증될 수 있는 패션기업 맞춤형 경영성과평가 도구이다. 전체 경영성과의 연동성을 훼손하는 개별 특정 부문만의 왜곡을 최소화 하고자 최종 평가 지표 값은 상대평가 점수 *표준점수(Standard Score) 법을 채택하였다. 이를 통해 그 동안 서로 다른 성과 영역간 통합 비교가 불가능했던 개별 분석평가 항목들을 통일된 하나의 기준으로 수렴할 수 있게 되었다.


F-MPI 지표는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된다. 첫번째 지표 'F-M'은 시장 지배역량(Market Empowerment)이다. F-M 지표의 세부 평가 항목은 당해년 매출의 규모성, 시장점유율 변동, 최근 3개년 규모 성장성(CAGR) 요인을 변인지표로 산출한다. 매출 규모는 그 자체가 바로 시장지배 권력을 압축하는 가장 대표적인 기준이다. 시장점유율은 제한적인 저 성장 시장에서 매출의 규모성 이상으로 패션기업의 위상 변화를 가늠하는 중요한 척도 지표이다. 그리고 최근 3개년 매출 규모 성장성은 상대적인 비교가 아닌 자신만의 절대 성장 역량을 가늠하는 직접 지표로 그 의미가 또한 적지 않다.


두번째 지표 'F-P'는 수익역량(profitability)이다. F-P 지표의 세부 평가 항목은 영업이익율, 순이익액 규모, 판매가득효율 (실판매배수와 판매율) 요인으로 산출한다. 최근 3개년 영업이익율은 패션 비즈니스 활동의 수확 가치라는 점에서 가장 대표적인 수익평가 변인이다. 최근 3개년 순이익 규모는 기업의 가장 최종적인 수익 결과 지표일 뿐만 아니라 미래 잠재투자 여력의 크기라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평가 변인이다. 판매가득효율은 어느 정도의 부가가치 수준으로 얼마나 많이 판매 소진 하였는가 하는 뜻으로 이는 당기의 부가가치 획득 수준 뿐 만 아니라 차기의 부가가치 창출 잠재 여력과 부담을 가늠할 수 있는 핵심 지표로 그 의미가 또한 적지 않다.


세번째 지표 'F-I'는 제반 경영 위협 환경에 대한 면역역량(Immunity) 이다. F-I 지표의 세부 평가 항목은 재고자산 회전율, 부채비율, 그리고 당좌비율 요인으로 산출한다. 재고회전율은 지난 20여년 패션기업 흥망성쇠에서 반증되듯 패션 기업 경영의 품질과 중장기 미래 역동성에 가장 직접적으로 작용하는 패션경영 품질의 대표 핵심 척도이다. 부채비율은 기업의 전체 자금투입 효율의 최종적인 가늠좌라는 점에서 또 당좌비율은 특히 명목가치 대비 실질 자산가치가 현저히 낮은 패션 비즈니스 과정의 재고자산을 배제한 실제 가용 자금의 현실적인 여력이라는 점에서 함께 평가 변인으로 포함되었다.


관련기사

커버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8로 1길 6 (마곡동 790-8) 메이비원빌딩
대표자: 황상윤 사업자등록번호: 206-81-18067 통신판매업신고: 제 2016-서울강서-0922호
대표번호: 02-3446-1788 팩스: 02-3446-7449 개인정보보호책임자: 신경식

FASHION INSIGHT

Fashion Insight는 패션인과 패션기업의 성장과 성공을 응원합니다.
시장흐름에 대한 깊이있는 분석, 국내외 전문가들과 신뢰깊은 네트워크와 데이터 분석을 통해 패션기업 경영자들에게 ‘Insight’를 제공하겠습니다.

Fashion Insight는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스타트업 기업의 성장을 위해 디자이너와 기업, 브랜드와 플랫폼의 신뢰깊은 교류에 앞장서겠습니다.
또 SCM, IT, 엔터테인먼트, 벤쳐캐피털 등 관련 산업과 교류를 통해 패션산업의 가치 업그레이드에 힘쓰겠습니다.

Fashion Insight는 스마트 리테일 시대를 맞아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모델 구축과 이를 통한 새로운 패션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Fashion Insight는 한국 패션기업과 브랜드, 디자이너의 성공적인 글로벌 비즈니스를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