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우 에비나 대표 & 고영지 실장
2018-06-01정인기 기자 ingi@fi.co.kr
“글로벌 Biz도 예측 가능해야 합니다”
에비나(대표 안정우)가 국내 홀세일 브랜드의 글로벌화에 든든한 디딤돌로 자리잡고 있다.

이 회사는 홍콩IT와 인도네시아 타임인터내셔널, 중국 VIP 등 7개국에 검증된 리테일러와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있으며, 국내 70여개 브랜드와 거래 중이다. 사업 초기에는 해외시장 개척과 관련된 컨설팅으로 시작했지만, 지금은 실질적인 성과로 바로 이어지는 ‘홀세일 비즈니스’에 집중하고 있다.

안정우 에비나 대표(왼쪽)와 고영지 실장

안정우 대표는 “초기에는 한국 기업을 상대로 글로벌 마켓을 설명하고 그에 걸맞는 사업모델을 컨설팅했다. 그러나 문화적 차이가 적지 않았고, 특히 홀세일 사업에 대한 준비가 부족해 개별 기업이 추진하기에 한계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에비나는 사전 검증을 거쳐 수주회 참여 브랜드를 선별했으며, 해외 리테일러의 포지션과 수주 성향을 브랜드와 공유함으로써 적중률을 높여 나갔다. 결과는 만족스러웠다. 현재 가장 활발한 홍콩 IT는 매년 수주량이 늘고 있고, IT도 한국 전담인력과 출장 횟수는 절반 이하로 줄일 수 있었다.

에비나는 현재 홍콩IT 13개 매장을 대상으로 연간 4~5회 수주회(리오더 4회는 별도)를 진행하고 있으며, 인도네시아는 타임인터내셔널, 중국은 VIP.COM 본사 바잉팀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싱가포르는 리테일 사업을 병행하고 있으며 ‘스톤헨지’는 마케팅 대행과 다카시야마백화점 내 리테일까지 직접 담당하고 있다. 이외 태국, 말레이시아, 두바이에도 현지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

에비나는 한국과 싱가포르에 9명의 직원이 근무중이며, 최근에는 영국과 캐나다 내 플랫폼에도 입점을 시키고 있다. 지금까지 70여개 한국 브랜드와 거래했으며, 50개 브랜드와는 지속적으로 거래하고 있다.

안 대표는 “에비나는  본사가 싱가포르에 있고, 각국 파트너와 신규 플랫폼 개발과 효율적 운영을 고민하고 있다. 따라서 한국의 어떤 브랜드가 어느 플랫폼에 적합한지를 예측할 수 있다. 한번 수주를 시작한 브랜드는 최소 2년간 최소 3개국 이상의 플랫폼에 입점시켜 성과를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200일 이상 해외에 머물면서 각 플랫폼들과 협업을 진행중이다. ‘생명’의 의미를 담고있는 에비나는 거래 브랜드의 ‘브랜딩’을 최우선시 한다고 한다. 단순히 매출을 따라가기보다는 같이 성장하는 파트너십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이 회사 고영지 실장은 “브랜드 입장에서는 예측 가능한 스케줄과 수주 성과, 그리고 그에 따른 코스트(Cost) 관리가 핵심이죠. 이를 위해서 당장 눈앞의 매출이 아닌 브랜드와 플랫폼 간 최적의 조합을 찾아내고 사업모델을 진화시켜 나가고 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고영지 실장은 국내에서 브랜드와 커뮤니케이션을 담당하고 있다. 현재 에비나에서 좋은 성과를 내는 브랜드는 ‘참스’ ‘스톤헨지’ ‘샐러드볼’ ‘느와’ ‘앤더슨벨’ ‘커버낫’ ‘아이아이’ ‘카이’ 등이 안정된 수주 성과를 올리고 있다고 한다. 상위 브랜드는 1회 수주시 1억5000~2억5000만원을 수주하고, 최소 1500만원은 넘도록 한다는 것이 에비나의 영업정책이다.

고 실장은 “B2C 중심의 국내 사업과 B2B 방식인 해외 수주사업은 성격이 다르다. 수주 비즈니스는 초기에는 볼륨이 작아보이지만, 실력이 검증되고 거래선이 늘어난 이후에는 지속성장이 가능한 비즈니스다. 다만 국내 시장과는 스타일과 수주 시기가 달라 세심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예를 들어 국내 B2C는 착한 가격=낮은 소매가지만, 수주회에선 ‘바이어 마진이 높은 가격’이 착한 가격이라는 것이다.



관련기사
대기업, ‘패션한류’ 팔걷어 붙였다
‘진짜’ 리테일러로 진화 중인 대기업 편집숍
변화된 시장에 올라 탈 새로운 채널과 플랫폼
<홍석우의 보이후드> 글로벌 시대, 한국 홀세일 브랜드의 경쟁력과 과제
리테일 시대 핵심 콘텐츠? ‘성공하는 홀세일 브랜드’
강민주 삼성물산 패션부문 ‘비이커’ CD
노정호 소후드 대표
파워 홀세일 브랜드, 시장의 판도를 바꾸다
슈즈 마켓 변화 주도하는 ‘파워 홀세일 브랜드’
차별화 콘텐츠로 승부하는 ‘슈즈 편집숍’
‘노나곤’ 해외 리테일러가 먼저 인정
글로벌 130여 편집숍이 ‘준지’의 바이어
B2C로 쌓은 아이덴티티, 글로벌 비즈 성공 열쇠로
'난닝구', 中 직구몰 선두, 공급경쟁력 제고로 홀세일 성장 기대
배럴즈, 히트 콘텐츠 제조기로 우뚝
‘첨스’ 일본 찍고 국내 시장에서 상승세
오리지널 워크웨어 ‘칼하트’가 왔다
국내 대표 아메카지? ‘유니폼브릿지’
‘씨루틴’ 모자, 중국 홀세일 마켓서 通했다
블레스앤코, 매장별 커스터마이징으로 효과 뿜뿜
‘길단’ 무지 티셔츠로 국내 소비자 사로잡아
‘닥터마틴’에 불황은 없다
리테일로 브랜딩, 홀세일로 지속성장 인프라 구축
‘아바몰리’, 최고 소재와 최신 트렌드, 홀세일 Biz 기대주
‘스테레오바이널즈’, 리테일러 선정 ‘킬러 콘텐츠’로
키즈까지 사로잡은 ‘블루마운틴’ 열풍…‘블마랑키즈’로
‘랭앤루’, 유니크한 디자인으로 B2B2C 순항
‘샐러드볼’, 해외 홀세일 2배 키운다
중국 홀세일 시장 개척하는 CYB
로얄, ‘마이크로 매니지먼트’가 성공의 힘
이재수 동광인터내셔날 대표
최선미 지티에스글로벌 대표
신찬호 레이어 대표
최정희 스튜어트 상무
동대문 인프라, 글로벌 브랜드로 꽃 피운다
이옥선 투데이브랜드 대표
김현정 토핏 디렉터
곽영주 리쥬네브 대표
이혜연 르이엘 대표
최충훈 두칸 대표
곽창훈 앨리스마샤 대표
리테일 Biz 핵심은 ‘관계성’과 ‘지속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