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샐러드볼’, 해외 홀세일 2배 키운다
2018-06-01취재부 
에비나 쇼룸과 파트너십…아시아 7개국 수출 호황


여성 디자이너 브랜드 ‘샐러드볼’이 해외 시장에서 새로운 발판을 마련했다. 동남아 지역에서만 연 6억원 가량의 홀세일 매출을 올렸고, 올해는 그 규모를 2배 가량 키운다는 계획이다.

‘샐러드볼’의 이 같은 성과는 해외 세일즈에 능통한 글로벌 세일즈랩과 손을 잡았기 때문이다. ‘샐러드볼’은 2년째 에비나 쇼룸과 함께 해외 세일즈를 펼치고 있다.

한재환 ‘샐러드볼’ 대표는 “‘에비나’ 쇼룸이 홍콩 i.t(아이티)를 비롯 동남아 지역 유력 바이어들의 네트워크를 보유했다 보니 첫 계약과 함께 곧바로 해외 세일즈가 일어났다. 현재도 정기적인 수주와 새로운 바이어를 만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중국 지역의 바이어와 추가적인 오더도 진행됐다”고 말했다.

단순히 세일즈랩의 네트워킹 파워가 이 같은 성과를 낸 것은 아니다. ‘샐러드볼’의 디자인과 콘셉트, 공급 가격 경쟁력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터.

‘샐러드볼’은 현재 국내 컬렉션과 별개로 거래 중인 중국, 홍콩, 인도네시아, 싱가폴 등 지역 맞춤형 상품을 디자인한다. 기존의 후드, 블라우스 등에 프릴 디자인을 가미하거나 하는 식이다. 숍, 바이어가 원하는 독점 상품도 여럿 있다.

중국 시장이 뚫리면서 동남아에서는 니즈가 적었던 헤비 아우터류도 새롭게 준비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해외 생산 공장을 섭외해 가격 경쟁력을 높이는 등 ‘샐러드볼’은 해외 홀세일을 바이어 맞춤형 비즈니스로 발전시키고 있다.

한 대표는 “해외 홀세일 매출이 전체 비중의 절반 가까이 늘어났다. 해외 수출은 브랜드 운영 면에서도 절세 효과가 좋아 올해 10억원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대기업, ‘패션한류’ 팔걷어 붙였다
‘진짜’ 리테일러로 진화 중인 대기업 편집숍
변화된 시장에 올라 탈 새로운 채널과 플랫폼
<홍석우의 보이후드> 글로벌 시대, 한국 홀세일 브랜드의 경쟁력과 과제
리테일 시대 핵심 콘텐츠? ‘성공하는 홀세일 브랜드’
강민주 삼성물산 패션부문 ‘비이커’ CD
노정호 소후드 대표
안정우 에비나 대표 & 고영지 실장
파워 홀세일 브랜드, 시장의 판도를 바꾸다
슈즈 마켓 변화 주도하는 ‘파워 홀세일 브랜드’
차별화 콘텐츠로 승부하는 ‘슈즈 편집숍’
‘노나곤’ 해외 리테일러가 먼저 인정
글로벌 130여 편집숍이 ‘준지’의 바이어
B2C로 쌓은 아이덴티티, 글로벌 비즈 성공 열쇠로
'난닝구', 中 직구몰 선두, 공급경쟁력 제고로 홀세일 성장 기대
배럴즈, 히트 콘텐츠 제조기로 우뚝
‘첨스’ 일본 찍고 국내 시장에서 상승세
오리지널 워크웨어 ‘칼하트’가 왔다
국내 대표 아메카지? ‘유니폼브릿지’
‘씨루틴’ 모자, 중국 홀세일 마켓서 通했다
블레스앤코, 매장별 커스터마이징으로 효과 뿜뿜
‘길단’ 무지 티셔츠로 국내 소비자 사로잡아
‘닥터마틴’에 불황은 없다
리테일로 브랜딩, 홀세일로 지속성장 인프라 구축
‘아바몰리’, 최고 소재와 최신 트렌드, 홀세일 Biz 기대주
‘스테레오바이널즈’, 리테일러 선정 ‘킬러 콘텐츠’로
키즈까지 사로잡은 ‘블루마운틴’ 열풍…‘블마랑키즈’로
‘랭앤루’, 유니크한 디자인으로 B2B2C 순항
중국 홀세일 시장 개척하는 CYB
로얄, ‘마이크로 매니지먼트’가 성공의 힘
이재수 동광인터내셔날 대표
최선미 지티에스글로벌 대표
신찬호 레이어 대표
최정희 스튜어트 상무
동대문 인프라, 글로벌 브랜드로 꽃 피운다
이옥선 투데이브랜드 대표
김현정 토핏 디렉터
곽영주 리쥬네브 대표
이혜연 르이엘 대표
최충훈 두칸 대표
곽창훈 앨리스마샤 대표
리테일 Biz 핵심은 ‘관계성’과 ‘지속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