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의 옴니채널은 고객의 눈높이를 맞추는 것입니다”

2015-01-26 노지영 기자 njy@fi.co.kr

Interview - 추동우 롯데 E2프로젝트팀 상무





 

국내에서 옴니채널을 가장 진취적으로 실행하고 있는 롯데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옴니채널을 가장 큰 화두로 삼고있다.



2013년 9월부터 결성된 롯데 E2프로젝트팀는 롯데그룹 전체가 추진중인 옴니채널 서비스를 지원하는 팔로우팀으로 롯데인터넷백화점을 이커머스 1세대의 기점으로 삼아 2세대인 이커머스 2.0을 준비하자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옴니채널은 고객이랑 눈높이를 맞추는 맞추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롯데 옴니채널의 궁극적인 목표는 매출신장이 아닌 고객들에게 편리성을 제공하자는 것입니다. 다양한 채널을 고객의 관점에서 하나하나 묶어 그들이 편안하게 느낀다면, 그것이 옴니채널이 되는 거죠.”

추동우 E2프로젝트팀 상무는 롯데백화점 영업을 시작으로 2000년대에 들어서 롯데닷컴, 롯데아이몰 온라인 파트에서 근무하며 24년간 온오프라인 전반에 걸친 유통과정을 섭렵했다. 2013년 9월부터는 롯데 E2프로젝트팀을 총괄하면서 롯데가 추진중인 옴니채널을 지원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최근 미국 유통전시회 NRF에 출장을 다녀왔는데, 미국 선도업체들은 2~3년 전부터 옴니채널을 시행했지만, 아직 고객들이 그에 완벽히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롯데가 지난해부터 시작한 옴니채널은 채널이 다양하다는 강점을 이용해 그에 맞춘 우리만의 방식의 옴니채널을 구축 중입니다.”

최근 소비자들이 온라인 구매가 더욱 활발해지면서 롯데는 지난해 온라인 매출이 25% 신장했다. 이에 추동우 상무는 온라인 고객들을 위한 옴니채널을 구축함으로써 오프라인까지 시너지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롯데가 옴니채널을 구축하기 위한 단계를 6단계로 구분한다면, 이제 1~2단계 정도 와있는 상태입니다. 물론 단기적인 성과는 있지만, 한번에 해결되는 사업이 아닌 것이죠.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그것이 매출로 이어지기까지는 3~4년 정도 걸릴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고객의 눈높이를 맞추지 않는다면 비즈니스는 성립될 수 없으며, 누가 먼저 빠르게 대응해 나가느냐가 관건이라는 것이 추 상무의 설명이다.

“많은 유통 기업에서 O2O 서비스를 강조하고 있지만 옴니채널은 단순히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연계는데서 그치면 안됩니다. 롯데는 다양한 채널에서 고객들의 눈높이에 맞춘 옴니채널을 계속해서 추진해 나갈 예정입니다.



 


커버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8로 1길 6 (마곡동 790-8) 메이비원빌딩
대표자: 황상윤 사업자등록번호: 206-81-18067 통신판매업신고: 제 2016-서울강서-0922호
대표번호: 02-3446-7188 팩스: 02-3446-7449 개인정보보호책임자: 신경식

FASHION INSIGHT

Fashion Insight는 패션인과 패션기업의 성장과 성공을 응원합니다.
시장흐름에 대한 깊이있는 분석, 국내외 전문가들과 신뢰깊은 네트워크와 데이터 분석을 통해 패션기업 경영자들에게 ‘Insight’를 제공하겠습니다.

Fashion Insight는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스타트업 기업의 성장을 위해 디자이너와 기업, 브랜드와 플랫폼의 신뢰깊은 교류에 앞장서겠습니다.
또 SCM, IT, 엔터테인먼트, 벤쳐캐피털 등 관련 산업과 교류를 통해 패션산업의 가치 업그레이드에 힘쓰겠습니다.

Fashion Insight는 스마트 리테일 시대를 맞아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모델 구축과 이를 통한 새로운 패션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Fashion Insight는 한국 패션기업과 브랜드, 디자이너의 성공적인 글로벌 비즈니스를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