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자크’ 여성 영캐주얼 간판 브랜드로 우뚝
2019-04-15김우현 기자 whk@fi.co.kr

패션랜드에서 전개하는 영캐주얼 대표 브랜드 '무자크'의 매출 1위 매장은 전주점, 노면상권 매출 1위는 정읍대리점으로 나타났다. 


이들 두 매장은 매니저의 적극적인 고객관리는 물론 브랜드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고객에게 맞춤형 코디 제안이 판매로까지 연결됐다는데 있다. 고객 한 명 한 명에게 친절하게 응대함으로써 단골고객의 브랜드 충성도가 높기 때문이다.


올해 '무자크'는 △상품력 보강 및 소재 퀄리티를 높여 고객만족도를 최대한 끌어 올리고 △전속모델 민효린을 통한 의상협찬 등 스타마케팅을 강화하고 라디오광고, 드라마 제작지원 등의 홍보 마케팅을 통해 젊은층 고객 유입 증대 △매장 컨디션 개선으로 쾌적한 쇼핑 환경 제공에 집중할 계획이다.


'무자크'는 세련되고 감각적인 코디 스타일링으로 페미닌 하면서 컨템포러리한 감성의 라이프스타일을 지향하는 여성 영캐주얼 브랜드이다. 전국 주요상권 150개 매장에서 500억원의 매출을 목표할 정도로 영캐주얼 시장 간판브랜드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올해는 유통 채널 다각화 및 우수 신규매장 유치를 통해 점당 평균매출을 높이는 한편 효율경영에 초점을 맞춰 안정된 수익 확보에도 집중하고 있다.  


'무자크'는 동시대의 스타일과 감성을 합리적인 가격대로 제안하는 여성 영캐주얼 브랜드로 인기가 높다. 여기에 상품 디자인 및 마케팅 전략 간 조화와 균형을 잃지 않도록 세심하게 관리하면서 단골 고객 확보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특히 기존 천편일률적인 패션스토어 방식에서 탈피해 예술과 디자인, 패션을 한 공간에서 여유롭게 만날 수 있고, 더 나아가 다양한 감각과 문화가 맞닿는 접점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매장을 운영함으로써 고객들의 신뢰도가 높은 편이다.


이와 함께 페미닌한 감성을 잃지 않는 믹스 매치를 통한 감각적인 스타일과 대중에게 쉽게 어필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 구성으로 차별화를 꾀하면서 시장을 리드해 유통가의 주목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