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별 이슈> 빅3, 미래희망 걸고 다점포화 매진 중

2018-09-01 이아람 기자 lar@fi.co.kr

아웃렛, 모다아웃렛 15개 유통망으로 전문기업 명맥 유지

아웃렛 마켓의 이슈는 단연 빅 3백화점의 출혈 경쟁이다.
기존 전문점 시대가 저물며 롯데, 현대, 신세계 등 메이저들이 전국을 장악해 나가고 있다. 이들 기업들이 전국에 영업을 펼치고 있는 아울렛 점포수만 30여개를 넘어섰다. 그럼에도 불구 이들의 신규 아웃렛 출점은 여전히 진행형이다.


신세계사이먼 프리미엄 아울렛 파주점


대기업들의 출점은 수도권에서부터 지방 중소도시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아웃렛 출점에 따라 각 지방 노면상권이 초토화되는 양상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지역 상인들은 출점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아웃렛 유통 전문가들은 “전통적인 아웃렛은 도시 외곽의 저비용 구조를 기반으로 저렴하게 판매했다. 또 레저타운이나 휴양지 등과 어우러져 새로운 쇼핑문화를 만들었고, 특히 정상 유통의 가치를 배가시키는 역할이었다. 그러나 국내는 서울역, 동대구역, 동대문 등 대도시 핵심상권까지 출점함에 따라 정상 유통의 가치를 떨어뜨리고 있다. 단기적으로는 외형 성장을 하겠지만, 결국 백화점들의 제살깎기로 연결되고 있다”며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기업별로는 롯데가 가장 공격적이다. 현재 프리미엄 아웃렛 5개, 일반 아웃렛 17개점이 영업을 펼치고 있다. 롯데는 지난 4월 군산점을 오픈한데 이어 오는 11월에는 기흥에 프리미엄아울렛 기흥점을 오픈하는 등 향후 30개 이상의 신규점 확대를 준비중이다.


현대백화점도 프리미엄 아울렛 2곳과 시티아울렛 3곳을 운영 중에 있는데, 오는 9월 현대시티아울렛 대구점을 오픈하며 본격적인 지방상권 공략에 나서고 있다. 내년에도 남양주점과 동탄점을 차례로 오픈할 계획이고, 특히 그룹 차원에서 ‘아웃렛 유통을 미래성장의 핵심’으로 삼고 있는 만큼 지속적인 확장이 전망된다.


신세계 역시 신세계사이먼을 통해 지난해 오픈한 시흥점까지 4개 점포를 운영중이다.
빅 3를 제외하면 모다아울렛이 다점포화를 통해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이 회사는 지난해 10월 오픈한 남양주점까지 포함해 현재 15개 유통망을 구축하고 있다.


롯데 프리미엄 아울렛 이천점

커버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8로 1길 6 (마곡동 790-8) 메이비원빌딩
대표자: 황상윤 사업자등록번호: 206-81-18067 통신판매업신고: 제 2016-서울강서-0922호
대표번호: 02-3446-1788 팩스: 02-3446-7449 개인정보보호책임자: 신경식

FASHION INSIGHT

Fashion Insight는 패션인과 패션기업의 성장과 성공을 응원합니다.
시장흐름에 대한 깊이있는 분석, 국내외 전문가들과 신뢰깊은 네트워크와 데이터 분석을 통해 패션기업 경영자들에게 ‘Insight’를 제공하겠습니다.

Fashion Insight는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스타트업 기업의 성장을 위해 디자이너와 기업, 브랜드와 플랫폼의 신뢰깊은 교류에 앞장서겠습니다.
또 SCM, IT, 엔터테인먼트, 벤쳐캐피털 등 관련 산업과 교류를 통해 패션산업의 가치 업그레이드에 힘쓰겠습니다.

Fashion Insight는 스마트 리테일 시대를 맞아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모델 구축과 이를 통한 새로운 패션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Fashion Insight는 한국 패션기업과 브랜드, 디자이너의 성공적인 글로벌 비즈니스를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