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인디브랜드페어’를 빛낸 Star Brand 20 (2)
2018-06-29취재부 
'스튜디오디뻬를라' '센티본즈' '립언더포인트' '트립르센스' '아라크나인'

Q1) 참가 브랜드의 특징과 강점은
Q2) ‘인디브랜드페어’에 참가하면서 가졌던 기대와 성과는 어땠나
Q3) 인디브랜드 참가 이후 국내외 사업 전개 계획은

‘인디브랜드페어’, 브랜드 알리는데 제격이죠
백진주 ‘스튜디오디뻬를라’ 대표


‘스튜디오디뻬를라’ 백진주 대표

A1) 패턴과 테일러링에서 강점을 보이는 여성복이다. 브랜드 콘셉트는 미니멀, 시크를 중점으로 둔다.

A2) 3회 째 참가로 올해는 단독 독립 부스로 참가했다. 특히 올해 행사는 기존에 비해 더 큰 규모의 부스와 PT쇼로 브랜드의 이미지를 확실하게 보여줄 수 있어 만족스러운 행사였다. 앞으로도 이처럼 발전하는 전시회가 됐으면 한다.
중국 어스크러스트社는 2억5000만원 수준의 물량으로 입점하자는 제안을 했고, 완사입과 협업을 동반한 제안도 다수 있었다. 재미있게도 롯데의 카지노 리조트 입점 제안도 있었다.

A3) 전시회 현장에서 상담한 내용을 체결하는 것을 우선으로 둬야 할 것 같다.
해외 비즈니스는 점차 자리를 잡아가는 모습으로 기대가 높다. ‘인디브랜드페어’를 시작으로 다양한 국내외 전시에 참가해 브랜드를 알리고 바이어 네트워킹을 늘려나갈 생각이다.
자사몰은 리뉴얼을 준비 중으로 국내 소비자에게도 브랜드를 알리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유니크 스타일 & 공급경쟁력 동시 만족
이제우 ‘센티본즈’  디렉터


‘센티본즈’ 이제우 디렉터


A1) 기존의 평범한 캐주얼 스타일에서 벗어나 ‘센티본즈’만의 감성으로 새롭지만 부담스럽지 않은 실용적인 아이템으로 남성 컨템포러리 캐주얼 브랜드를 선보인다. 특히 메인 아이템인 셔츠를 중심으로 자켓, 팬츠 등의 제품들도 셔츠의 감성을 담은 디자인으로 제작해 차별화를 둔다.

A2) 올 초 ‘센티본즈’ 론칭 후 이번 인디브랜드페어를 통해 오프라인에서 첫 선을 보였다.
‘센티본즈’만의 20년간 셔츠 생산 노하우와 차별화된 기술력을 상담을 통해 바이어들에게 전할 수 있어 기대 이상의 성과를 얻었다. 다양한 채널의 국내 바이어와의 입점 제안은 물론 중국 바이어의 관심이 높았다. 

A3) 올 하반기 해외 전시회 참가와 국내 온, 오프라인 입점에 집중한다. 이를 위해 마케팅 활동에 적극 나설 예정이라고. 오는 9월 상하이에 열리는 CHIC 전시회에 참가할 예정이며 온라인 광고 및 SNS 통해 ‘센티본즈’만의 감성과 스토리를 적극 알릴 계획이다.



중국에서 일본까지, 해외 바이어가 찾는 스트리트 캐주얼
이총호  ‘립언더포인트’ 디자이너


‘립언더포인트’ 이총호 디자이너


A1) 디자이너의 감성을 담은 스트리트 캐주얼 브랜드다. 화려한 컬러감과 색다른 소재, 프린팅 기법이 브랜드의 강점이다. 이번 PT쇼에서는 새롭게 우비를 선보였는데 브랜드의 독특한 콘셉을 잘 보여준 것 같다.

A2) ‘인디브랜드페어’는 7회째로 꾸준히 참가 중이다. 많은 바이어를 만나볼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이들 바이어들이 첫 만남부터 곧바로 수주를 하는 것은 아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 수 차례 참가하면서 만난 바이어들이 브랜드가 발전하는 모습을 지켜보면서 서로간의 신뢰감을 쌓았다고 본다.

해외 홀세일 매출은 꾸준히 늘고 있다. i.t를 시작으로 억대 물량을 수주하는 중국 바이어도 나타났다. 이번 페어에서도 중국 백화점, 팝업 입점과 일본 백화점, 편집숍 바이어의 문의도 있었다. 대만 바이어는 직접 홀세일을 상담했고 제주 신화그룹은 아트 콜래보를 제안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CJ 오쇼핑, LF 몰 등 국내 유통사도 입점을 제안했다.

A3) 올해는 국내 시장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브랜드 로고인 입술 모양을 리뉴얼한 그래픽 티셔츠 등을 기획해 부담스럽지 않은 상품을 출시할 것이다.


20대 트렌드한 감성을 공유하는 브랜드
김리나 ‘트립르센스’ MD


‘트립르센스’ 김리나 MD


A1) ‘트립르센스’는 ‘같은 생각을 나누고 공유하는 사람들이 만들어가는 브랜드’ 라는 슬로건을 바탕으로 매 시즌 새로운 감성을 콘셉트들을 기반으로 소비자가 마음으로 느끼는 브랜드를 추구하고 있다. 합리적 가격대를 바탕으로 20대 초중반의 연령대를 타깃으로 트렌디한 감성의 브랜드로 전개하고 있다.

A2) 지난 2016년 추동 론칭한 신생 브랜드로 홍보 차원에서 인디페어 첫 참가했다. 현재 주요 온라인몰과 편집숍 7개 등에서 괄목할 만한 성장세를 올리고 있고 이를 발판삼아 유통 다각화 측면에서 참여했다. 전시회를 통해 20여 개 팀과 활발한 상담이 이루어졌다. 전시회 이후 지속적인 상담을 이어가기로 했다. 국내 바이어 뿐 아니라 중국 바이어들에게도 어필해 기대감이 높다. 첫 참가라는 점을 감안하면 고무적인 성과를 이뤘다고 내부적으로 판단하고 있다.

A3) 이번 전시회 참가를 계기로 본격적인 사세 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내년에는 쇼륨을 오픈하면서 적극적인 홍보에 나서고 해외 진출도 모색할 계획이다. 해외 전시회 참가를 염두해 두고 있다. 물론 국내 오픈 마켓 등의 유통 확대도 동시에 진행한다.



브랜드 시그니처 링으로 해외 바이어 사로잡았다
김은우  ‘아라크나인’ 대표


‘아라크나인’ 김은우 대표


A1) ‘아라크나인’은 가죽에 대한 전문성을 더해 만들어진 핸드백 브랜드다. 특히 평범한 사람들이 들어도 ‘특별함을 선사할 수 있는 가방’을 지향해 화려한 듯하면서도 감각적인 디자인을 바탕으로 한 것이 강점이다.

A2) 인디브랜드페어에 벌써 3번째 참가다. 참가할 때마다 좋은 반응을 얻어 앞으로도 계속 참가하고 싶을 정도다. 이번 전시회에서 엔비(envy)백을 선보였는데 중국 바이어들이 적극적인 관심을 보였을 정도다. 그 중에서도 중국 심양에 위치한 ‘까멜리아’ 편집숍 바이어와 오더 상담을 진행해 계약까지 체결하게 됐다. 특히 베이지 컬러의 엔비백은 국내 바이어들에게 반응이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A3) 치열한 잡화 시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브랜드 아이덴티티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아라크나인’은 시그니처 링으로 브랜드 아이덴티티가 확고하다. 앞으로도 ‘아라크나인’만의 차별화된 소재 사용과 감각적인 디자인을 더해 일상 속에서 더욱 빛나는 스타일을 완성시킬 수 있는 백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올 가을부터는 보다 적극적인 국내 영업을 시작하려 한다. 이번 전시회 참가 목적 역시 국내 유통을 늘리기 위한 것. 온, 오프라인 입점을 늘려 브랜드 알리기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