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의도’를 충분히 반영
2006-09-22신수연 기자  ssy@fi.co.kr

‘디자인 의도’를 충분히 반영
리더스피제이(대표 박상돈)의 「코데즈컴바인」은 광고를 통해 ‘코데즈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는 데 주력한다. 광고로 브랜드 옷이 담고 있는 감성을 보여주기 위해서다.

「코데즈컴바인」의 광고는 모델 선정, 옷, 비주얼 등의 기획 단계에서부터 마케팅실과 디자인실이 함께 만들어 간다. 광고는 브랜드 이미지를 가장 잘 표현하는 수단인 만큼 옷에 대한 디자인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이 브랜드가 광고 촬영 시에 가장 중점을 두는 부분도 새로운 코디 착장을 선보이는 것이다.

이지연 디자인실장(사진)이 스타일링을 직접 진행하는 것도 가장 ‘코데즈컴바인 다운’ 비주얼을 만들어 내는 비결이다.

오승화 마케팅 팀장은 “광고는 브랜드와 상품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진행하는 것”이라며 “「코데즈컴바인」은 상품 기획 과정에서부터 모델 선정과 광고 비주얼을 같이 그려간다”고 말했다.

수퍼 모델 기용과 옷에 초점을 둔 임팩트 있는 비주얼은 이 브랜드가 일관되게 추구하는 광고 방향이다. 화려한 배경보다는 깨끗하게 구성한 세트도 옷을 부각하기 위해서다.

「코데즈컴바인」은 뉴욕 등 해외 스태프들과 광고를 촬영한다. 해외 에이전시를 통해 스태프를 섭외하면 광고 촬영장은 본사 직원들이 총괄한다. 이번 시즌 촬영을 담당한 사진작가 나기는 약 1년 간 브랜드와 호흡을 맞췄다.

모델은 성장기에 있는 모델을 선호한다. 현장 오디션을 통해 모델을 섭외하기도 한다. 모델이 갖고 있는 역량과 옷에 대한 표현력을 평가하기 위해서다.

「코데즈컴바인」도 다른 브랜드와 마찬가지로 광고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한다. 하지만 프레젠테이션의 주요 목적은 브랜드 내부에서 보는 「코데즈컴바인」과 외부에서 보는 「코데즈컴바인」의 시각 차이 좁히기다.

오승화 팀장은 “광고 촬영 스태프 일은 진을 뺄 정도로 힘든 작업이다. 하지만 브랜드에서 기획을 하고 진행을 했을 때 가장 좋은 결과물이 나오는 것 같다”며 “앞으로도 디자인 단계에서부터 함께 움직이는 광고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