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에도 다이렉트 소싱 바람
2006-09-22 

우리 브랜드 광고는 우리가 직접 만든다. 패션 시장의 다이렉트 소싱 바람이 광고 시장에도 불고 있다. 광고는 톱 모델, 좋은 비주얼로 한 컷의 이미지를 보여주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지속적인 브랜드 마케팅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광고는 감성적인 부분에 호소하는 작업이니만큼 브랜드 자체 제작이 쉽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이번 시즌 직접 기획한 광고로 좋은 반응을 얻은 4개 브랜드의 이야기를 들어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