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백·슈즈 액세서리의 힘

2009-10-26 예정현 기자 

글로벌 불황 뚫고 럭셔리 브랜드 매출 견인


글로벌 증시가 활황을 이뤘던 2000년대 중반에 이름 좀 있다 싶은 럭셔리 브랜드라면 수익 향상의 방편으로 반드시 출시한 잇백, 그리고 슈즈 라인으로 추가 매출 재미를 쏠쏠히 누려왔다.

그런데 경기 침체가 소비 위축으로 이어지면서 백과 슈즈는 패션 소비자들이 가장 먼저 구매를 줄이는 상품이 될 것이라는 예측과 달리 디자이너의 독특한 감성, 혹은 셀러브리티의 파파라치 마케팅의 뒷심을 받은 디자이너 백과 액세서리는 어패럴이 고전을 면치 못한 것과 달리 상대적 매출 탄력을 이뤄내, 눈길을 끈다. 즉 소비자들의 고가의 어패럴을 여러벌 사느니 백이나 액세서리를 새로 구입, 기존의 옷장을 다양하게 변주하기 시작한 것.

실제로 비비안웨스트우드, 마르틴마르리지엘라, 드리스반노튼 등 자기 색깔이 확실한 디자이너 브랜드들의 경우 불황에도 짭짤한 액세서리 매출을 올려 바이어들의 눈길을 끌었고 에르메스(Hermes)의 2/4분기 가죽·액세서리 매출은 21%나 상승, 올 수익 예상치의 절반이 이미 달성되었다. 또한 필름 느와로 형태로 제작된 광고로 주목을 끈 디올(Dior) 빅 레더백 은 전체 매출의 일등 공신이었다.

이처럼 액세서리가 매출을 유인하는 효과가 크자 샤넬의 런웨이 무대에서는 모델들이 블랙베리로 통화하는 듯 한 모습을 연출, 샤넬 블랙베리 케이스에 프레스의 시선을 끌어 모으며 차세대 히트 액세서리 구현에 열중하는 분위기를 연출했고, 스텔라매카트니의 2010 봄/여름 런웨이에는 나무로 만든 독특한 백으로 시선을 모으는 등  패션계는 히트 액세서리를 찾는데 부산한 모습이다.

커버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8로 1길 6 (마곡동 790-8) 메이비원빌딩
대표자: 황상윤 사업자등록번호: 206-81-18067 통신판매업신고: 제 2016-서울강서-0922호
대표번호: 02-3446-7188 팩스: 02-3446-7449 개인정보보호책임자: 신경식

FASHION INSIGHT

Fashion Insight는 패션인과 패션기업의 성장과 성공을 응원합니다.
시장흐름에 대한 깊이있는 분석, 국내외 전문가들과 신뢰깊은 네트워크와 데이터 분석을 통해 패션기업 경영자들에게 ‘Insight’를 제공하겠습니다.

Fashion Insight는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을 스타트업 기업의 성장을 위해 디자이너와 기업, 브랜드와 플랫폼의 신뢰깊은 교류에 앞장서겠습니다.
또 SCM, IT, 엔터테인먼트, 벤쳐캐피털 등 관련 산업과 교류를 통해 패션산업의 가치 업그레이드에 힘쓰겠습니다.

Fashion Insight는 스마트 리테일 시대를 맞아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모델 구축과 이를 통한 새로운 패션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Fashion Insight는 한국 패션기업과 브랜드, 디자이너의 성공적인 글로벌 비즈니스를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