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지금 '푸마' 중독증이다”
2006-09-22함민정 기자 

“나는 지금 '푸마'  중독증이다”
조원섭 푸마코리아 마케팅실장

“내가 곧 「푸마」다. 내 안에 「푸마」있다.”
「푸마」에 중독되어 있는 마케터 조원섭 실장의 말이다. 「푸마」에 중독되어 있는 사람은 조 실장뿐이 아니다. 매장에 가면 고객들이 “‘벌’ 신발 주세요. ‘엘레이 어딨어요?’”라고 얘기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푸마」는 고객들이 원하는 것을 파악하고 이에 따른 적절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그 동안 「푸마」가 쌓아온 브랜드 이미지와 새롭게 다가가는 신선함이 잘 조화되어 지금의 ‘중독자’들을 출현시켰다. 그는 이것이 ‘마케터’의 역할이라고 말한다.

“고객이 필요로 하는 니즈를 파악하고 브랜드가 이를 개발하여 솔루션을 제안하는 것, 합리적인 가격에 좋은 품질, 적절한 코디네이션을 통해 보여주는 것까지가 마케터의 과업이다.”

그는 효과적인 솔루션이 고객에게 닿기 위해 ‘프라임 타임’과 지면광고에서 ‘스파클’을 이용한다. ‘프라임 타임’은 1년에 2~3개의 광고를 선정해 브랜드 전략들을 집중적으로 노출시키는 광고를 말한다. 이 때 브랜드가 추구하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판매의 목적보다 브랜드의 개성을 강조한다. 이번 ‘펠레 시리즈’가 그 예다. ‘스파클’은 지면에서 제품을 하이라이트 시키는 것으로, 브랜드도 돋보이고 판매도 촉진시키는 전략이다. 화이트 바탕에 그네에서 활기차게 날아오르는 두 남녀. 자유로움과 즐거움. 젊은이의 역동적인 모습을 올 가을 지면광고를 통해 선보였다. 일상의 순간을 위트 있게 「푸마」스러움으로 풀어냈다.

또한 젊은 감성의 니즈를 파악을 위해 대학생 대상으로 실시하는 ‘「푸마」디자인 공모전’은 고객과 「푸마」가 감성적 연대를 이룰 수 있는 커뮤니티를 형성했다.

“감각적인 커넥션이 디자인이라고 생각한다. 대부분 고객들의 표현을 통해서 「푸마」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읽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며 “「푸마」를 알게 하고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어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 「푸마」를 사랑한다. 중독됐다. 「푸마」를 ‘아이코닉(iconic) 브랜드’라고 자청한다. 소비자로 하여금 뭔가 있을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감을 갖게 하는 브랜드로 이끌고 싶다. 내가 배운 브랜딩, 마케팅, 경영의 삼 박자를 조화시켜 스포츠 블루오션 브랜드로 빅3에 진입할 것이다”라고 자신의 비전을 제시했다.

진 그레이의 「푸마」 티셔츠를 입고 청바지. 엘레이를 신고 있던 조원섭 실장은 ‘「푸마」스러움’을 내뿜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