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자크기  
패션 리테일러를 위한 콘텐츠 장터 ‘패션리테일페어 2017’
이채연 기자  leecy@fi.co.kr입력  04-15
이달 19~20일 양재동 aT 센터서… 50여 기업, 150여 부스 구성

中 시장 불확실성 극복 전략은? ‘글로벌패션포럼 사전 특별세미나’ 동시 개최

패션 리테일러의 시장경쟁력을 담보하는 핵심 요소 중 하나는 참신한 디자인, 타깃 시장에 부합하는 가격을 매길 수 있는 양질의 콘텐츠를 확보하는 일이다.

이런 패션 리테일러들의 콘텐츠 갈증을 해소해 줄 ‘패션리테일페어 2017(fair.fi.co.kr, 이하 FRF 2017)’이 이달 19일과 20일 양일 간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다.

<패션인사이트>가 주최하는 ‘패션리테일페어’는 2011년 국내 최초로 출범한 홀세일 패션 브랜드 트레이드 쇼로 이번이 일곱 번째 행사다. 매 회 평균 3000여 명의 백화점, 온라인쇼핑몰, 편집숍 등 국내 유통 관계자와 메이저 브랜드들이 방문했고, 올해는 중국 유력 온라인 유통 기업과 쇼룸도 직접 부스를 열거나 참관을 확정했다.


패션 리테일러를 위한 콘텐츠 장터, ‘패션리테일페어 2017’가 오는 19~20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개최된다.

◇ 패션·소싱·솔루션·투자상담회 등 전문관 구성

이번 ‘FRF 2017’은 패션은 물론 라이프스타일로 영역을 확장, 50여 기업이 150여 개 부스를 구성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트렌디 의류 △가방 △슈즈 △모피 △아동 등 의류와 잡화 브랜드 섹션을 비롯해 △쇼룸 △솔루션 △소싱특별관 △유망 브랜드 대리점 개설 및 투자 상담회 등 콘텐츠 특성 별로 전문관이 구성된다. 

먼저 트렌디 의류 섹션에는 온라인 여성복 강자 ‘로미스토리’를 비롯해 ‘더틴트’ ‘아인’ ‘투카론6’ 등 올 3월 열린 중국 상하이 CHIC와 CHIC-영블러드를 통해 중국 시장에서 성장가능성을 확인한 브랜드들이 참가해 내수 사업을 다지는 기회를 갖는다. 여성복‘트위’로 영 스트리트 시장에서 세를 키운 티엔제이는 브랜드포트폴리오 확장의 신호탄으로 론칭한 남성 편집숍 ‘타미비클’로 대형 부스를 선보인다.

지난달 경리단길에 복합문화공간 개념의 대형점을 연 지엔코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코벳블랑’은 이번 페어를 통해 동시대 젊은층의 문화, 생활과 호흡하는 브랜드 지향점을 보여준다. 이와 함께 쇼룸 에프에이모스트와 한국의류산업협회가 운영중인 동대문 K-패션 쇼룸 ‘르돔’은 보다 전문화된 패션 매니지먼트 모델을 보여줄 예정이다. 성장단계 디자이너 브랜드를 중심으로 안정적인 국내외 생산기반 마련과 판로 확보, 마케팅 방향을 제시한다. 

콘텐츠와 유통 플랫폼이 패션산업의 동맥이라면 특화된 기술과 노하우를 전달, 업계 정맥 역할을 하는 솔루션 참가사가 늘고 있는 것도 주목할만한 부분이다.

세계적 티셔츠 생산기업 그린노마드(길단)와 톰스코리아는 브랜드 최적화 상품 개발과 공급 시스템 운영 역량을 보여주고, 리센시아에이전시는 15년 노하우를 바탕으로‘기라로쉬’ ‘찰스쥬르당’ 등 보유 글로벌 브랜드의 국내 전개사(서브 라이선시)를 모집한다. 인디스튜디오는 개인부터 기업까지 가치를 높여줄 수 있는 이미지 디자인 & 프린팅의 모든 것을 소화한다. 촬영은 물론 디자인과 IT 기술을 접목한 디지털 이미지를 구현해 상업 또는 작품화가 가능하다. 또 의산협 패션지식재산권보호센터의 경우 부스 구성과 함께 전시 첫 날인 19일(오후 2시)에 ‘중국 상표등록 & 지식재산권 A to Z’을 주제로 전문가 세미나를 연다.

중국 3대 쇼핑몰 웨이핀후이는 한국 패션 브랜드 입점 확대를 위해 부스를 개설, 남녀 의류와 잡화는 물론, 화장품, 리빙, 아동복에 이르는 VIP의 직구 전략과 일반무역 병행에 대해 소개한다.

특히 ‘FRF 2017’에서는 한국 패션기업들이 기대감과 동시에 가지고 있는 중국 시장의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를 씻어줄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된다.

지난해 '패션리테일페어 2016' 한중 패션 비즈니스 포럼에서 강연 중인 천따펑 중국복장협회 상임 부회장

◇ 中 시장 불확실성 우려 대응 ‘글로벌패션포럼 사전 특별 세미나’

행사 첫날 열리는 전문가 세미나를 통해 김묘환 컬쳐마케팅그룹 대표가 현 중국 패션시장과 향후 전망을 조망한다. 현지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유통의 변화상과 그에 따라 재편되는 패션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설명한다. 이어 이재길 한국의류산업협회 지식재산권보호센터 총괄본부장이 즉각적 효력을 가진 중국 내 브랜드 등록, 지적재산권 보호방안을 주제로 강연하게 된다.

행사 둘째 날인 20일에는 한국패션협회(회장 원대연)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 지원으로 매년 진행하는‘글로벌 패션 포럼’의 8월 개최를 앞두고 사전 특별세미나가 마련돼 있다.

중국 메이저 직구 플랫폼을 통한 이커머스 진출 전략과 함께 중국 패션시장에서 태동하고 있는 쇼룸 비즈니스의 현재와 현지 쇼룸 대상 한국 패션기업의 진입 전략 구체화 방안이 주요 내용이다. 디자인과 품질 우수성은 인정받으나 가격경쟁력과 사후 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한국 패션기업들에게 중국사업의 돌파구를 찾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첫 강연은 신용산 웨이판후이 한국 법인장이 현재 자사 플랫폼에서 월 매출 10억 원, 올 해 누적 매출 130억 원을 예상하고 있는 여성 트렌디 패션 ‘난닝구’의 사례를 바탕으로 ‘중국 이커머스, 메이저의 직구 플랫폼이 해답이다’를 주제로 발표한다.

또 댄번 중국 상하이 쇼룸 ‘브이토브(VTOV)’ 대표는 중국 현지 쇼룸 네트워크를 통한 홀세일 비즈니스 전략을 제시한다. 한국산 소재와 한국 패션기업의 디자인, 여기에 중국 기업의 현지 생산과 유통, 마케팅이 결합해 양국 파트너 기업 모두의 수익을 전제한 사업 모델을 제안한다.

여기에 중국에 이은 또 하나의 거대 소비시장인 동남아 패션시장에서 한국 패션기업이 찾을 수 있는 기회에 대해 기 진출한 티엔제이 ‘트위’의 사례를 들어 김영도 티엔제이 동남아법인장이 설명한다.    

한편 올해 10회를 맞이하는 ‘글로벌 패션 포럼’ 본 행사는 8월 29일 개최 예정이다.

지난해 '패션리테일페어 2016' 행사에 참여한 ‘티엔제이’ 부스

- Copyrights ⓒ 패션인사이트(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8012017-06-15
주소 : 서울특별시 강서구 마곡중앙8로 1길 6 (마곡동 790-8) 메이비원빌딩
TEL 02)3446-7188/FAX 02)3446-7449/개인정보보호책임자:신경식
대표: 황상윤/사업자등록번호 : 206-81-18067/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6-서울강서-0922호
Copyright 2001 FashionInsight co,.Ltd. Contact us info@f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