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제이에스 '케이비에프' 런칭
2006-09-22 
유행에 민감한 2030 도시남성 겨냥

신성제이에스에서 올 가을 남성 캐릭터캐주얼 「케이비에프」을 런칭했다.
「케이비에프」는‘Knack(솜씨)’,‘Belif(신념)’,‘Fashionable(유행에 민감한)’의 이니셜을 딴 것. 자신의 일에서 숙련된 능력과 소신을 갖고 유행에도 민감한 사람들을 위한 옷이라는 의미다.

타겟은 20대 후반에서 30대 중반의 도시남성을 겨냥한다. 디자인은 고급스러우면서 편안하고 심플한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기존 남성 캐릭터캐주얼보다 저렴하게 풀 계획이다.
성화경 기획실장은 “최신 트렌드의 디자인과 신뢰할 수 있는 품질, 여기에 합리적인 가격 제안으로 소비자가 만족하는 브랜드로 다가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케이비에프」를 전개하는 신성제이에스의 모회사는 동대문과 남대문 등에서 쇼핑몰을 개발하던 회사. 최근에는 올레오 개발들을 맡아 진행했다.

신성제이에스는 이번 런칭을 위해 지난 5월부터 기획 조직을 구성해 준비해 왔다. 기획파트 총괄 실장에는 카파등 여러 패션업체를 거친 성화경씨가 맡고 있다.

「케이비에프」는 올레오와 안산스타맥스 등에 테스팅숍을 내고 본격적인 유통망 개설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근 영업파트 인원도 새롭게 충원하기도 했다.
한편 신성제이에스는 내년 상반기에는 「케이비에프」와 타켓층이 유사한 신규 여성복도 런칭해, 복합 매장형태로 전개도 계획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