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의 향을 찾아서…레이블씨, 선물용 향수 제안

2023-12-13 김우현 기자 whk@fi.co.kr

취향 중시하는 MZ세대에 ‘스몰 럭셔리’ 아이템으로 인기 좋아

Image
메종루이마리의 '누벨바그' 향수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앞두고 ‘나’와 ‘주변’인들을 위한 선물로 각광받는 향수 아이템을 제안한다.


최근 부쩍 차가워진 공기 속에서도 은은하게 지속되는 것이 있다면, 그건 아마 ‘향(香)’ 일 것이다. 향수는 추운 날씨 탓에 무거운 옷차림을 피하기 어려운 겨울철, 기분 전환은 물론 본인의 개성을 표현하기에도 제격인 뷰티 아이템이다.


고물가 시대가 이어지며 MZ세대 사이에서 확산된 ‘스몰 럭셔리' 영향으로 니치 향수가 주목받고 있다. 니치 향수는 최고의 조향사들이 소수의 취향을 만족시키기 위해 만든 프리미엄 향수다. 개인의 ‘취향’에 기반한 소비를 아끼지 않는 MZ세대에게 비교적 가격대는 높지만 작은 사치를 통해 위안을 얻을 수 있는 스몰 럭셔리 아이템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와 함께 뷰티 업계에서는 인체에 유해한 성분을 줄인 ‘클린 뷰티’ 제품에 대한 선호도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클린 뷰티’는 사람과 환경을 생각하며 자연 친화적이고 피부에 순한 원료를 사용하는 뷰티 제품을 말한다.


패션 업계의 가장 큰 화두인 ‘젠더리스’, ‘젠더플루이드’ 트렌드는 향수에도 적용된다. 성별의 뚜렷한 구분이 없는 중성적인 향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졌으며 개인의 취향에 맞게 각기 다른 2~3가지의 향을 섞어 뿌리는 ‘향수 레이어링’을 통해 새로운 향을 연출하기도 한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클린 뷰티 전문 편집숍 레이블씨는 이러한 트렌드에 기반해 식물의 오랜 역사를 담은 미국 프래그런스 브랜드 '메종루이마리' 향수를 제안한다.


메종루이마리의 시그니처 제품으로 나무와 땅을 닮은 향료들이 레이어드된 우디/어시 계열의 ‘넘버.04 부아 드 발린코트’, 올해 새롭게 출시된 레몬 향과 무화과 등 상쾌한 봄의 향이 어우러진 프레쉬 앤 플로럴 계열의 ‘넘버.13 누벨바그’를 추천했다. 제품마다 피부에 바르는 롤온 타입의 퍼퓸 오일과 뿌리는 타입의 오드 퍼퓸으로 구성해 선택의 폭을 넓혔다.


또 메종루이마리의 베스트 판매 제품 5개로 구성된 ‘퍼퓸 오일 디스커버리 세트’도 내놨다. 성별 구분 없이 개인의 취향에 따라 사용할 수 있는 향으로 이루어져 여러 향을 레이어드해 활용하거나 선물하기에도 제격이다.


‘넘버.04 부아 드 발린코트’ 퍼퓸 오일 3ml와 ‘넘버.13 누벨바그’ 퍼퓸 오일 3ml를 비롯해 자연의 청량함과 싱그러움을 담은 ‘넘버.09 발레 드 파니’ 퍼퓸 오일 3ml, 따뜻한 여름 저녁의 평화로움이 느껴지는 ‘넘버.12 부스발’ 퍼퓸 오일 3ml, 달콤한 과일과 섬세한 꽃향기를 담은 ‘안티드리스 카시스’ 퍼퓸 오일 3ml로 구성됐다.


한편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콘셉트 스토어 10 꼬르소 꼬모 서울은 전문 조향사가 제조한 프리미엄 향수를 추천했다. 프랑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아스티에 드 빌라트의 ‘오 드 퍼퓸 레 뉘'를 선보였다. 터키쉬 로즈와 파출리, 아이리스가 한데 어우러져 황홀하고 관능적인 향이 특징이다.


1년에 새로운 향을 딱 하나씩만 선보이는 프랑스 브랜드 프레데릭 말의 신제품 ‘헤븐 캔 웨이트’도 내놓았다. 이는 정향, 피멘토 등 따뜻한 향신료와 아이리스의 조화로 후각을 압도하는 향이다.


유주원 그룹장은 “향수는 취향 소비를 아끼지 않는 MZ세대, 패피들이 개성을 표현하는 수단이자 남들과는 다른 본인만의 가치와 취향을 드러낼 수 있는 뷰티 아이템이다” 라며, “올겨울은 자신과 잘 어울리는 향을 찾아 차별화된 아이덴티티를 완성하는 특별한 경험을 해보길 추천한다”고 말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