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조용한 럭셔리 ‘케이트’, 갤러리아에 첫 매장

2023-11-29 김우현 기자 whk@fi.co.kr

코오롱FnC, 여성복 디자이너 브랜드 런칭...조각 같은 콘크리트 인테리어 눈길

Image
코오롱FnC가 갤러리아 명품관에 미국 럭셔리 디자이너 브랜드 '케이트'의 첫 매장을 오픈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 아메리칸 럭셔리 디자이너 브랜드 ‘케이트’의 국내 론칭을 공식화하고,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관 이스트점에 첫 매장을 오픈했다.


케이트는 2016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캐서린 홀스타인에 의해 설립된 브랜드다. 브랜드명인 케이트는 ‘길고 흐르는 머리카락’을 의미하는 그리스어에서 가져왔으며, 모험적인 자유의 상태라는 뜻을 내포한다. 남성성과 여성성, 강인함과 부드러움, 구조와 유동성, 클래식과 모던함 등 상반되는 개념 사이에서 균형을 이루는 여성 의류, 액세서리, 이브닝웨어 등을 선보이는 케이트는 해외는 물론 국내 톱 셀러브리티도 즐겨입는 브랜드로 잘 알려져 있다. 특히 전세계 패션 트렌드로 급부상한 드러내지 않아도 풍겨져 나오는 고급스러운 스타일 뜻하는 ‘콰이어트 럭셔리’의 대표 브랜드로 손꼽힌다.


코오롱FnC는 올 하반기 케이트의 공식 론칭을 통해 여성 럭셔리 포트폴리오를 추가함으로써 프리미엄 이미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그 시작으로 케이트는 갤러리아 백화점 명품관 이스트점 3층에 첫 정식 매장을 오픈했다. 이 매장은 미국 맨해튼 소호에 위치한 케이트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영감을 받아 산업적인 느낌과 창조적인 유산을 담아냈다. 공간은 핸드 크래프트 콘크리트 마감으로 조각된 듯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여기에 미국 스타일의 편안함과 변형가능한 디테일을 인테리어 곳곳에 녹여냈다. 오픈한 케이트 매장에서는 수준 높은 디테일과 실루엣이 매혹적인 23F/W 컬렉션 상품을 만나볼 수 있다.


브랜드 관계자는 “한국 소비자에게 케이트만의 유니크하고 독특한 브랜드 가치를 공유해 나갈 것”이라며 “갤러리아 명품관 입점은 한국의 럭셔리 패션 시장에 새로운 트렌드와 가치를 제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