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뉴욕 홈웨어 ‘슬리피존스’ 국내 전개

2023-11-28 김우현 기자 whk@fi.co.kr

자회사 무신사 트레이딩 통해 다양한 브랜드 지속 발굴 국내 도입

Image
무신사 트레이딩에서 공식 유통하는 뉴욕 홈웨어 브랜드 ‘슬리피존스’ 이미지컷



무신사의 브랜드 비즈니스 전문 자회사인 '무신사 트레이딩'이 뉴욕 기반의 홈웨어 브랜드 '슬리피존스'를 들여와 국내 유통에 나선다.


슬리피존스는 2013년 미국 뉴욕을 기반으로 앤디 스페이드가 설립한 브랜드다. 예술가들이 편안한 복장으로 창작 활동을 펼쳤던 것에서 영감을 받아 고품질의 라운지웨어와 일상복으로 구성된 컬렉션을 갖추고 있다.


클래식한 디자인의 잠옷이 시그니처 아이템이며 언더웨어와 티셔츠, 볼캡 등의 '원마일웨어' 아이템도 다채롭게 선보이고 있다. 국내에서는 유명 K팝 아이돌 멤버들이 일상에서 애착하는 잠옷 브랜드로 소개되어 화제가 된 바 있다. 그 동안 슬리피존스는 국내에서 오프라인 팝업스토어 등의 형태로 고객들과 짧게 만났으나 공식적으로 브랜드 비즈니스를 전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무신사 트레이딩은 2023년 FW시즌 제품부터 슬리피존스의 국내 독점 유통권을 확보했으며 감도 깊은 취향 셀렉트샵 29CM를 통해 브랜드를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국내 주요 백화점과 편집샵을 중심으로 유통망도 확대할 방침이다.


한편 이에 앞서 무신사 트레이딩은 뉴욕 하이엔드 스트리트 브랜드 '노아'와 공식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지난 16일 서울 도산대로에 국내 첫 오프라인 스토어 '노아 시티하우스'도 오픈해 유통가의 주목을 받았다.


무신사 트레이딩 관계자는 "그 동안 국내 고객들이 쉽게 접하기 어려웠던 브랜드 중심으로 유통함으로써 패션 다양성을 꾀할 것"이라며 "새롭게 소개하는 브랜드가 더욱 매력적으로 돋보일 수 있도록 콘텐츠 제작은 물론 마케팅 지원까지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