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피들, 지갑 준비해…‘준지’ 시그니처 백 나온다

2023-11-28 김우현 기자 whk@fi.co.kr

글로벌 브랜드 준지, 첫 번째 시그니처 백 ‘준지 몬스터’ 런칭

Image
준지 '몬스터' 백(왼쪽), '몬스터 스퀘어' 백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글로벌 브랜드 '준지'가 첫 번째 시그니처 백 ‘준지 몬스터’를 프리 런칭한다. 이번 프리 런칭은 내년 4월 글로벌 공식 런칭에 앞서 선공개하는 것으로 한정 수량만 운영할 계획이다.


준지는 그간 파리 컬렉션에서 투웨이백, 레더 토트백 등을 선보인 바 있지만 브랜드 시그니처 백을 내놓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시그니처 백인 ‘준지 몬스터’를 라운드 디자인의 ‘준지 몬스터백’과 스퀘어 디자인의 ‘준지 몬스터 스퀘어백’으로 구성됐다.


불가사의한 생명체를 의미하는 ‘몬스터(Monster)’를 준지만의 시선으로 재해석해 브랜드가 추구하는 대담한 창의성과 초월성을 담았다는 평이다.


또 가방을 손잡이 양옆에 달린 지퍼로 열고 닫는 독특한 형태로 제작해 몬스터라는 명칭에 걸맞은 파괴적인 디자인을 선보였다. 준지 몬스터백은 유니크하고 과장된 실루엣으로 디자인되어 가방의 앞, 뒤에는 외부 포켓을, 내부에는 무선 이어폰 수납 포켓, 카드 슬롯 등을 추가해 유니크함과 실용성을 모두 고려했다.


준지 몬스터는 준지 도산 플래그십 스토어와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패션/라이프스타일 전문몰 SSF샵에서 선판매된다. 이후 국내 준지 오프라인 매장에서 순차적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S/M 사이즈로 출시되며 S 사이즈는 79만원, M 사이즈는 109만원이다.


Image
준지 도산 플래그십 스토어에 전시된 모습



준지 몬스터 출시를 기념해 도산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전시도 운영한다. 준지 몬스터의 탄생과 함께 아이코닉한 전시를 구성했다. 매장 안 가든에 들어서면 공중에 설치된 거대한 준지 몬스터백 오브제가 웅장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또 블랙 컬러로 물든 꽃, 식물, 바위, 이끼 등 독특한 조형물을 활용해 준지 몬스터가 태동한 인공 정원을 강렬한 비주얼로 구현해내 마치 몬스터가 살아 숨쉬는 듯한 생동감 넘치는 공간을 연출했다.


정욱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는 “준지의 아이덴티티를 온전히 반영한 액세서리 출시를 원하는 고객들의 니즈를 고려해 독창적이고 차별화된 시그니처 백을 내놨다”면서 “이번 전시를 통해 기존에 볼 수 없던 형태의 준지 몬스터가 탄생한 배경과 함께 가상과 현실을 넘나드는 신비로운 경험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