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섬유업계도 K패션에 반했다

2023-11-15 김우현 기자 whk@fi.co.kr

섬산련, 지난 14일 프랑스섬유산업연합회와 상호협력 MOU 체결

Image
주소령(왼쪽) 섬산련 부회장과 올리비에 듀카티론 프랑스섬유산업연합회장이 상호협력 MOU를 체결하는 모습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최병오)와 프랑스섬유산업연합회(회장 올리비에 듀카티론, 이하 ‘UIT’)는 어제(14일) 섬유센터에서 양국 섬유패션산업의 협력관계 증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이미 지난 2009년 MOU를 체결한바 있는 양측은 최근 변화된 글로벌 통상환경을 반영하고, 지속가능성, 디지털 전환 등의 협력을 확대하는 포괄적 MOU 갱신에 합의했다. MOU 주요 내용은 △무역정책 정보 교류 △공동 세미나 개최 △한-EU FTA 활용 협력 △필요시 양자 협력회의 개최 등이 주요 골자다.


이번 협약은 DX를 선도하고 있는 한국섬유패션산업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R3ilab(프랑스산업혁신네트워크)의 주관 아래 UIT를 비롯한 100년 이상의 역사를 자랑하는 린넨전문기업 Lemaitre Demeester, Le Jacquard Francais 등으로 구성된 프랑스 대표단의 방한 중에 이뤄졌다.


프랑스 대표단은 코오롱FnC, CLO버추얼패션, KAIST,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을 방문하여 가상디자인, AI, 산업용로봇 등 디지털기술의 적용 사례를 살펴보고, 동대문의 디자인플라자, 메타버스 플레이그라운드 견학 등 한국의 혁신적인 섬유 생태계를 둘러봤다.


이어 진행된 ’섬유패션 디지털혁신 세미나‘에서 프랑스는 생성형 AI(IMKI, Selka 최고혁신책임자), 2030 디지털전략(R3ilab, Vandier 코디네이터), 한국은 메타버스·NFT 적용(알티바 그룹, 구준회 대표), 디자인·제조와 AI의 결합(디자이노블, 신기영 대표)등의 사례를 공유, 참석한 200명의 업계 관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최병오 회장은 “이번 MOU 체결은 양측은 지속가능한 발전 및 디지털 전환 등에서 협력을 촉진하는 중요한 한 걸음”이라면서 “공동 세미나 같은 지속적인 교류와 협업을 통해 양국이 더 나은 섬유패션산업의 미래를 향해 함께 나아가자”고 말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