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FnC ‘ESG패션 토론 배틀’에 쏠린 눈

2023-11-15 김우현 기자 whk@fi.co.kr

6:1 경쟁률 뚫고 4팀 결선 진출…‘패션 임팩트 챌린지’ 성료

Image
심사위원으로 참석한 유석진 코오롱FnC 사장, 한경애CSO 부사장, 유동주 ESG 임팩트실 이사가 ‘패션 임팩트 챌린지’ 참가자들과 기념촬영을 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은 지난 13일 ESG패션 솔루션을 토론하는 토너먼트 방식의 ‘제1회 패션 임팩트 챌린지’ 대회를 한남동 리움미술관에서 성황리에 마쳤다.


‘패션 임팩트 챌린지(KOLON FnC Fashion Impact Challenge)’는 패션 생태계에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솔루션을 토론하는 토너먼트 대회로서 코오롱FnC가 패션 기업 최초로 진행, 공모 시작부터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이번 챌린지는 ‘취향을 존중하는 코오롱FnC만의 ESG패션 솔루션(Change Ideas, Keep your Taste)’을 주제로 모두가 취향을 포기하지 않고도 지속가능한 패션을 소비하고 즐길 수 있는 솔루션을 가진 대한민국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공모가 진행됐다.


챌린지는 지난 9월 18일부터 10월 13일까지 4주간 약 100명이 넘는 팀(4인 1팀 구성)의 공모 접수가 이뤄졌으며, 6:1의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16팀이 예선에 진출했다. 16개 참가팀은 본선(8강) 진출을 위해 약 한달간 코오롱FnC가 제공하는 ESG패션 특강 청취 및 솔루션 인큐베이팅 교육을 받는 등 아이디어를 한단계 발전시킬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원받았다.


이 날 결선에는 열띤 토론 라운드를 거쳐 살아남은 4팀(게임중독, TWICE, Selectable, FUNGCHA)이 결승에 올랐다. 특히 4강 진출팀은 결승전에 오르기 전 아이디어를 한층 고도화하는 1:1 밀착 멘토링을 지원 받았다. 약 1시간이 넘는 치열한 토론 끝에 대상은 ‘셀렉터블(Selectable)’팀이 수상했다.


셀렉터블팀은 지체 장애인의 입을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어댑티브’ 옵션을 의류에 추가하는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안해 1등을 차지했다.


우수한 ESG 패션 솔루션을 제안한 대상 1팀은 400만원 상금과 코오롱FnC 대표이사장상 수여, 그리고 올해 2023 하반기 신입ㆍ경력사원 공개 채용부터 1차 면접 전형 면제 혜택을 활용하여, 바로 최종 면접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최우수상을 차지한 ‘풍차(FUNGCHA)’팀은 의류 라벨 내 QR코드로 소비자에게 올바른 의류 분리배출 가이드를 제공하는 솔루션을 제안했다. 최우수팀에게는 200만원 상금과 대표이사장상 그리고 코오롱FnC 신입 공채 서류 전형 면제 특권이 제공됐다.


이 밖에도 기업의 재고를 처리하는 솔루션 및 재고 발생을 방지하는 ESG 인앱(In-App) 게임 아이디어를 제안한 우수상 2팀은 100만원 상금과 대표이사장상을 받았다.


한편, 이날 현장에는 ‘패션 임팩트 챌린지’ 결승전을 비롯해 초청 연사와 함께하는 ESG패션 키노트 세션도 진행됐다. 패널 토크 형식으로 진행된 자리에는 지속가능 브랜드 ‘플리츠마마’ 왕종미 대표, 글로벌 소셜 브랜드 ‘제리백’ 박중열 대표가 참석해 ESG패션에 대해 질의응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유동주 ESG임팩트실 이사는 “단순히 아이디어 공모를 받는 것에 그치지 않고, 참가자들이 ESG패션의 미래를 이끌 수 있는 인재로 성장하기 위한 역량 개발의 기회를 제공한 자리였다”며 “앞으로 더 다양한 참가자와 아이디어를 통해 아시아를 대표하는 패션 솔루션 대회로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Image
결선에 오른 풍차팀과 셀렉터블팀이 토론하고 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