젝시믹스, 레깅스 이어 바이커쇼츠까지?!

2023-08-25 김우현 기자 whk@fi.co.kr

판매량 304.6% ↑

Image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각자대표 이수연, 강민준)이 전개하는 액티브웨어 브랜드 젝시믹스의  바이커 쇼츠의 판매량이 급증했다.


바이커 쇼츠는 자전거를 탈 때 입는 바지 스타일로, 무릎 위에 오는 짧은 길이로 제작돼 야외활동이나 운동 시 활동성이 뛰어난 제품으로 꼽힌다. 국내외 유명 셀럽들이 착용해 ‘스포티룩’의 대표 아이템으로 자리잡고 있다.


젝시믹스 바이커 쇼츠는 지난 2020년 첫 선을 보인 이후 꾸준히 수요가 늘고 있다. 실제로 7월부터 8월 3주차까지 누적 판매량은 전년동기 대비 248.9% 증가했으며, 특히 8월 1~3주차에는 304.6%(약 4배 이상) 상승하며 급증하는 모습이다.


젝시믹스는 폭염의 장기화 속에 스포티룩 유행이 더해지며 쇼츠 레깅스에 대한 고객 수요가 늘어난 점을 인기요인으로 꼽았다.


바이커 쇼츠는 3.5부, 4.5부, 5부 등 다양한 길이로 출시, 프리미엄 라인 블랙라벨과 선명한 컬러감을 구현한 젤라인텐션 등 2가지 소재가 적용돼 부드러운 착용감을 제공한다. 가장 인기있는 제품은 스테디셀러인 ‘블랙라벨 시그니처 360N 레깅스 3.5부’로 8월 3주간 판매량이 전년비 252.1% 올랐다.


허벅지 중간까지 내려오는 길이로 다리 라인의 보정 효과를 주며, 앞면과 양 옆 절개선을 제거한 디자인으로 피부에 자연스럽게 밀착돼 편안함을 준다. 상의에 브라탑은 물론, 오버핏 티셔츠나 맨투맨, 집업 재킷을 매치하면 세련된 스포티룩을 연출할 수 있다.


젝시믹스 관계자는 “바이커 쇼츠는 이너 레깅스부터 폴댄스, 조깅 시에도 착용할 수 있어 매년 활용도 높은 제품으로 사랑받고 있다”며 “올해까지 누적 20가지 이상의 색상이 마련돼 여성 고객들의 소장 욕구를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Image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