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선나눔재단, 청년셰르파 앞세워 소외계층 돕는다

2023-08-24 김우현 기자 whk@fi.co.kr

베이비박스 아동 위한 키트 제작·쓰레기 주우며 산행하는 클린마운틴 등 진행

Image
블랙야크강태선나눔재단 ‘GO BAC, 썸 & 썸’ 활동 모습



BYN블랙야크그룹의 사회복지법인 블랙야크강태선나눔재단(이사장 강태선)이 블랙야크청년셰르파와 함께 ‘GO BAC, 썸(SOME) & 썸(SUM)’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는 지역 소외계층 아동 및 청소년들을 위한 중장기 교육 문화 프로젝트다. 그 일환으로 재단 관계자 및 블랙야크 청년셰르파 30여 명은 지난 17~18일 서울 우이동에 위치한 블랙야크 알파인 클럽(BAC) 센터와 인근 지역에서 아동 봉사 및 클린마운틴 활동을 펼쳤다.


첫째 날, 청년셰르파들은 아동들을 위한 봉사 활동 ‘핸즈 온(Hands 溫)’에 참여했다. ‘사회와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시민 모두가 따뜻한 손길을 전한다’는 의미의 ‘핸즈 온’은 2014년부터 재단에서 전개해 온 활동으로, 어려운 상황에 놓인 이웃들을 위해 필요한 것을 직접 기획하고 실천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청년셰르파들은 턱받이와 감싸개 등 베이비박스 영유아에게 필요한 키트를 직접 제작했다. 이후 제작한 키트를 베이비박스 운영 기관에 전달하고, 현장 봉사 활동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둘째 날에는 북한산 일출 산행을 하며 산림 정화 캠페인 클린마운틴 활동과 함께 광복절을 기념해 태극기 퍼포먼스를 전개했다. 이 행사에 참석한 박진우(24) 씨는 “안타까운 소식들이 자주 들려오는 요즘,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 가기 위해 앞으로도 청년셰르파로서 여러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태선 이사장은 “재단은 블랙야크청년셰르파들과 함께 환경 및 사회 문제를 고민하고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며 “자연과 사회가 더불어 사는 삶을 지향하는 재단의 방향성을 기반으로 나눔의 가치를 실천하는 모습이 사회 전반으로 퍼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블랙야크강태선나눔재단은 BAC(블랙야크 알파인 클럽) 센터에서 다문화 및 한부모 가정을 위한 클라이밍 강좌를 비롯해 지역사회를 위한 다양한 여가문화활동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점진적으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Image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