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올,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브랜드 앰버서더로 선정

2023-08-15 유재부 패션 에디터 UB@fi.co.kr

킴 존스가 직접 디자인한 스테이지 웨어 입고 롤라팔루자 공연 무대에 올라

Image
디올의 새로운 앰버서더로 임명한 케이팝 보이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



프랑스 럭셔리 패션 하우스 디올이 케이팝 보이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OMORROW X TOGETHER)를 브랜드 앰버서더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2023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의 ‘올해의 푸시 퍼포먼스’와 ‘베스트 K-팝’ 2개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리는 등 글로벌 인기를 이어가고 있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디올의 앰버서더로 합류하며 디올 하우스 그리고 디올 남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와 특별한 인연을 맺게 되었다.


지난 8월 5일 시카고에서 열린 롤라팔루자(Lollapalooza) 뮤직 페스티벌에서 디올과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만남을 만나볼 수 있었다. 이 날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디올의 코스튬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올랐으며, 현장에 있던 수만 명의 현지 관객을 열광시켜 글로벌 아이콘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디올 남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가 제작한 코스튬은 실용적인 느낌의 2023년 가을 컬렉션을 반영한 의상이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그룹 리더 수빈은 "디올과 함께 무대를 꾸밀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었으며,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다재다능함을 계속 보여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클래식하면서도 모던한 디올의 독창적인 감성을 구현할 글로벌 아티스트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디올의 글로벌 앰버서더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