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태선나눔재단, 몽골에 4억 상당 방한의류 기부

2023-08-11 김우현 기자 whk@fi.co.kr

블랙야크, 사막화·추위 등 기후변화 겪는 몽골 학령기 아동에 전달

Image
강태선나눔재단이 ‘기후난민지원사업’ 의 일환으로 몽골에 방한의류를 전달했다



BYN블랙야크그룹의 사회복지법인 블랙야크강태선나눔재단(이사장 강태선)이 기후변화 위기에 직면하고 있는 몽골에 4억 원 상당의 방한 의류를 기부했다.


이번 기부는 기후 변화로 생태학적 환경이 변하면서 살던 곳을 떠나야 하는 이웃을 돕기 위한 재단의 ‘기후난민지원사업’ 일환이다.


현재 몽골은 기후변화로 인해 급속한 사막화가 진행되고 있으며, 영하 40~50도의 강추위가 열흘 이상 이어지는 ‘조드’의 간격도 짧아져 생계 수단인 가축을 기를 수 없어 고향을 떠나게 되는 ‘기후 난민’이 발생하고 있다.


재단은 이들을 지원하기 위해 BYN블랙야크그룹의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야크'와 함께 6,800여 벌, 총 4억 원 상당의 방한 의류를 기증했다. 이 물품은 학업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교육 저변 확대에 도움을 주고자 (사)아프리카아시아 난민교육후원회(ADRF)를 통해 몽골의 기후 난민 학령기 아이들에게 전달됐다.


강태선 이사장은 “이상 기후와 변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몽골을 돕고자 기후난민지원사업을 전개하며 매년 방한 의류를 지원하고 있다”며 “기후 위기는 해당 지역만이 아닌 전 세계적으로 함께 해결해야 할 문제로 재단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도움의 손길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Image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