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FnC, 하반기에도 거침없이 간다

2023-08-09 김우현 기자 whk@fi.co.kr

'코오롱스포츠'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올 하반기 3개 신규 브랜드 런칭 '파죽지세'



Image
코오롱FnC가 글로벌 비즈니스 강화, 3개 신규 브랜드 런칭 등을 통해 올 하반기에도 거침없는 행보를 이어간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 올 상반기에 중국 시장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룬데 이어 하반기에도 신규 브랜드 런칭을 포함 미래지향 패션회사다운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간다.


먼저 올 상반기 중 가장 눈에 띄는 성장 모멘텀을 보인 브랜드는 아웃도어 '코오롱스포츠'다.


코오롱스포츠는 국내에서 약 200개 매장을 운영하면서 상반기에만 전년대비 25%대의 매출 신장율을 기록했다. 2019년도부터 착실히 진행해온 리브랜딩 전략과 체질 개선으로 현재 코오롱스포츠는 기획, 영업, 마케팅 및 고객 접점 모든 분야에서 완벽한 선순환 구조를 이뤄냈다.


아웃도어 시장이 정체돼 있는 가운데서도 코오롱스포츠는 아웃도어 시장의 세분화 추세에 발맞춰 전략상품 다변화로 돌파구를 마련했다. 이같은 변화는 국내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회복하는 기폭제가 되고 있다.


코오롱스포츠는 국내뿐만 아니라 중국에서 더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여주는 브랜드로 꼽힌다. 코오롱스포츠 차이나의 경우 코오롱이 안타그룹(중국 최대 스포츠 브랜드 운영사)과 손잡고 설립한 합작사다. 코오롱은 상품 기획과 디자인을, 안타는 영업을 담당하며 서로 각자의 장점을 최대로 발휘할 수 있는 구조를 갖추고 있다.


코오롱스포츠 차이나는 올 상반기에만 2000억원의 매출을 달성할 정도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코오롱스포츠 차이나의 목표 매출은 국내 매출과 비슷한 4000억 원 수준으로 이같은 추세라면 무난히 달성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이렇게 되면 코오롱스포츠는 8000억원 규모의 메가 브랜드로 도약하게 된다. 이에 그치지 않고 코오롱스포츠는 중국에서의 안정적인 확장을 기반으로 아시아권 및 미주 지역으로 영토 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이어 코오롱FnC는 올 하반기 중 3개의 신규 브랜드를 런칭하고 포트폴리오 강화에 나선다. 이 중 2개 브랜드는 남성복과 여성복으로, 코오롱FnC의 최대 장점인 자체 브랜드(내셔널 브랜드)로 기획했다. 먼저 남성복 브랜드 ‘프리커’는 커스텀멜로우의 일부 라인이었던 프리커 컬렉션을 독립시켜 커스텀멜로우와는 차별화된 새로운 스타일로 전개된다.


또 여성복 브랜드 ‘리멘터리’는 현대 여성들이 필요로 하는 자연스러우면서도 실용적인 룩을 제안하는 브랜드다. 여기에 해외 수입 브랜드도 추가 런칭한다. 미국 ‘케이트(KHAITE)’ 브랜드로, 최근 국내에서 많이 회자되고 있는 ‘조용한 럭셔리(Quite Luxury)’의 대표 주자로 주목받는 브랜드다. 지난해 '발렉스트라'를 선보인데 이어 이번 시즌 '케이트'를 공식 수입 전개하면서 올드머니룩의 진수를 선보이겠다는 의욕이다.


회사 관계자는 “코오롱FnC는 자체적으로 기획하고 디자인하는 이른바 내셔널 브랜드가 전체 브랜드 포트폴리오의 80%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내공이 탄탄한 패션기업이다. 특히 시장 트렌드와 고객의 니즈를 정확히 파악하고 최상의 상품을 적기에 제안하는 능력은 코오롱FnC의 가장 큰 경쟁력이다. 올 하반기에도 글로벌 비즈니스를 강화하면서 신규 브랜드 런칭, 기존 브랜드 업그레이드 작업에 박차를 가해 국내에서 가장 패션회사다운 역동성을 과감하게 펼쳐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Image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