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당당하게 출근…반바지 찾는 남성 늘었다

2023-08-03 김우현 기자 whk@fi.co.kr

무신사, 지난 6~7월 ‘남성 반바지’ 키워드 검색량 40% 급증

Image
무신사TV ‘출근룩’ 콘텐츠에서 반바지를 입고 출근한 무신사 직원을 소개하고 있다



올여름 출근길 풍경이 달라졌다. 젊은 남성층을 중심으로 캐주얼하고 편안한 복장을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해지면서 일명 ‘반바지 출근룩’이 자연스럽게 확산되는 모습이다.


지난 6~7월 무신사 검색어 데이터 분석 결과 ‘남성 반바지’ 키워드 검색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40% 이상 증가했으며 쪼리(플립플랍), 반소매 티셔츠를 이어 세 번째로 많이 찾은 검색어로 나타났다.


특히 ‘데님 버뮤다 팬츠’의 검색량은 120% 이상 증가하며 가장 높은 관심을 받았다. 버뮤다 팬츠는 영국 해군 군복에서 유래한 디자인으로, 열대나 사막 등 더운 지역에서 입기 위해 바지통이 크고 아래로 넓게 퍼진 것이 특징이다. 기장도 무릎을 가릴 정도로 비교적 긴 편이라 데일리룩으로 부담없이 착용할 수 있다는 점이 인기 요인이다. 여기에 Y2K 트렌드의 영향으로 데님 소재의 버뮤다 팬츠가 더욱 주목받고 있다.


무신사에서 떠오르는 브랜드들도 올해 봄여름 컬렉션에서 버뮤다 팬츠를 앞다퉈 선보여 유행을 이끌고 있다. 대표적으로 남성 패션 브랜드 ‘인템포무드’는 올해 버뮤다 팬츠 2종을 발매했다. 이 중 빈티지 워싱과 봉제선 디테일을 더한 ‘트리플 컷 버뮤다 팬츠’는 20대 남성 고객을 중심으로 높은 구매율을 보이며 지난 5월 출시 이후 3개월 만에 4000장 이상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반바지 수요 증가에 맞춰 포멀한 디자인이나 셋업 상품도 속속 등장했다. 컨템포러리 디자이너 브랜드 ‘어나더 오피스’가 발매한 헤밍웨이 벨티드 쇼츠 제품은 30대 남성이 구매 고객의 60%를 차지할 만큼 직장인 남성으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허리 벨트와 투턱 주름 디테일로 클래식한 무드를 강조한 헤밍웨이 벨티드 쇼츠는 함께 발매된 블레이저와 동일하게 밀도 있는 원단을 사용해 셋업으로도 착용 가능한 제품이다.


무신사 관계자는 “본격적인 폭염이 찾아온 가운데 실용성과 스타일을 중시하는 젊은 남성 고객층을 중심으로 ‘반바지 출근룩’ 수요가 늘고 있는 추세”라며 “특히 와이드 핏과 빈티지한 데님 소재가 돋보이는 반바지가 무신사 인기 상품 랭킹 상위권을 싹쓸이 하고 있다”고 전했다.


Image
'어나더 오피스'에서 내놓은 헤밍웨이 벨티드 쇼츠 제품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