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폴, 34년 헤리티지 담은 ‘브랜드 홈페이지’ 열었다

2023-08-02 김우현 기자 whk@fi.co.kr

브랜드의 역사, 철학, 협업 사례 등 총망라한 소통 공간 ‘홈페이지’ 오픈

Image
빈폴이 34년간의 헤리티지를 담은 '브랜드 홈페이지'를 오픈하고 찐 팬들과의 소통 강화에 나섰다



‘자전거 로고’로 떠서 국민 브랜드 반열에 오른 ‘빈폴’이 본격적으로 ‘찐 팬’ 관리에 나섰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클래식 캐주얼 브랜드 빈폴은 34년을 이어온 브랜드의 역사와 철학, 다양한 협업 사례 등이 총망라된 특별한 공간 ‘홈페이지’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빈폴은 고객과의 관계를 공고히 하는 한편 '오운드(Owned) 미디어'를 통한 브랜드 정보 제공, 충성/잠재 고객과의 진정성 있는 커뮤니케이션으로 신뢰도를 높이는 차원에서 브랜드 홈페이지를 개설했다.


지난 1989년 브랜드 런칭 이후 ‘그녀의 자전거가 내 가슴속으로 들어왔다’는 카피와 브랜드명은 잘 알지만 브랜드의 의미와 세계관을 인지하고 있는 고객은 그닥 많지 않았다.


이를 토대로 빈폴은 브랜드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브랜드 공간을 마련했다. 오프라인 공간과는 별도로 온라인에서 빈폴을 온전히 경험할 수 있는 홈페이지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활로를 연 것이다.


홈페이지 ‘빈폴닷컴’은 모바일(http://m.beanpole.com)과 PC(http://www.beanpole.com) 버전을 통해 편리하게 방문할 수 있다.


빈폴은 홈페이지를 ‘헤리티지(Heritage)’, ‘브랜드(Brands)’, ‘저널(Journal)’, ‘굿 액티비티(Good Activity)’ 등 네 가지로 구조화해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였다.


브랜드 런칭부터 현재까지의 주요 업적과 행보를 담은 ‘헤리티지’, 빈폴멘/레이디스/키즈/액세서리/골프 등 브랜드별 히스토리와 룩북을 담은 ‘브랜드’, 다양한 마케팅 활동과 콜라보레이션, 클래식 스타일링을 담은 ‘저널’, 좋은 옷을 더 오래 입는 방법을 알려주는 실질적 콘텐츠로 구성한 ‘굿 액티비티’ 등으로 섹터를 구분해 방문자가 손쉽게 원하는 정보에 접근토록 했다.


특히 브랜드 역사와 철학은 물론, 자전거 로고와 시그니처 체크 디자인의 변천사, 빈폴을 대표하는 11개의 클래식 아이템 등을 소개하는 ‘헤리티지’ 콘텐츠를 면밀히 구성했다.


빈폴은 자전거와 신사를 결합한 로고와 국내 최초로 의장 등록된 고유 체크를 지속적인 변화와 시도를 거듭해 독특하고 차별화된 자산으로 활용하고 있으며, 이러한 브랜드 대표 자산의 역사를 홈페이지에 담았다. 또 피케 폴로 셔츠, 더플 코트 등 빈폴의 메가 히트 상품인 에센셜 아이템 11가지에 대한 이야기도 함께 구성했다.


더불어 30년이 넘는 세월을 거친 빈폴 패밀리 브랜드의 시작과 변화, 국내외 다양한 디자이너들과의 협업, 올림픽 단복 제작 등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로서 빈폴이 걸어온 역사를 연도별로 확인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원은경 빈폴사업부장 상무는 “빈폴은 지난 1989년 런칭 이후 멘/레이디스/키즈/액세서리/골프 등으로 브랜드를 확장하면서 명실공히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로 자리잡았다”면서 “오운드 미디어를 통해 빈폴의 이야기와 헤리티지를 제공하면서 고객과의 진정성 있는 소통으로 찐 팬층을 두텁게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빈폴은 브랜드 홈페이지 오픈을 기념해 이달 말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패션/라이프스타일 전문몰 SSF샵에서 빈폴의 헤리티지를 느낄 수 있는 고객 참여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다.


Image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