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봄 여성복, 카고팬츠 뜨고 파스텔 컬러로 물든다

2023-03-08 김우현 기자 whk@fi.co.kr

Y2K 트렌드 지속·정제된 워크웨어 무드·오피스룩 부상

구호플러스

패션은 이제 더 이상 하나의 메가 트렌드로 설명하기 어렵다. 초개인화 시대 속에서 각자의 취향에 기반해 발전한 다양한 트렌드들이 공존한다. 그럼에도 '23년 봄여름 시즌 글로벌 패션위크에서 공통적으로 보인 특징은 유연한 시각을 바탕으로 자유로움을 추구하는 모습이 가득했다는 점이다.

지난해 뜨겁게 달궜던 자유롭고 과감한 Y2K 패션의 영향력이 남아있는 가운데 더욱 다양한 시대적 영감이 다시금 부상한다. 1990년대 미니멀리즘은 새로운 시각으로 에센셜한 아이템을 재해석하고, 거친 감성의 유틸리티는 부드럽고 로맨틱한 소재와 컬러로 차분하게 정제됐다.

여기에 투명하게 비치는 시어 소재는 사적 공간을 넘어 온/오프타임 관계없이 활용되고, 젊음과 자유로움을 상징하는 데님 소재가 다양한 아이템에 폭넓게 적용됐다.

임지연 삼성패션연구소장은 "올해는 Y2K 패션 트렌드가 이어지는 가운데 정제된 워크웨어 무드가 부상하고, 편안하게 변화한 오피스 룩이 주목받는다"라며, "더불어 데님부터 시어, 레이스까지 다양한 소재가 활용되며, 부드러운 파스텔 컬러가 봄을 물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준지

□ '포켓' 전성시대

Y2K 패션과 워크웨어 패션 트렌드가 어우러지면서 '유틸리티'가 올해 주요 키워드로 부상한다.

유틸리티 무드는 실용성과 기능주의를 지향하면서 포켓, 지퍼, 드로스토링, 벨트 등 조절이 가능한 디테일들을 적극 활용하는 것이 돋보인다. 특히 유틸리티 무드를 대표 하는 아이템, 2000년대 유행했던 카고 팬츠는 이번 시즌 한층 다양한 소재, 컬러, 실루엣으로 진화한다.

새틴 같이 광택 있고 유연한 소재를 적용해 여성스러운 무드를 절충하거나, 탱크 톱, 브라 톱 등과 매치해 섹시한 느낌으로 업데이트해 카고 팬츠 특유의 투박한 느낌을 파괴한다. 또 큼직한 주머니가 달린 카고 미니 스커트도 제안된다.

유틸리티와 함께 고프코어(아웃도어 의류를 일상복과 매치해 개성적인 스타일을 연출하는 것) 룩도 떠오르면서 실용적인 수납을 위한 아웃포켓, 사이즈 조절을 위한 드로스트링, 지퍼 등 기능적 요소를 갖춘 유틸리티 재킷, 블루종 등이 일상복으로 나타난다.

'구호플러스'는 '23년 봄 컬렉션에서 카고 팬츠와 스커트를 선보였다. 구호플러스만의 미니멀한 감성으로 재해석한 카고 팬츠를 짧은 트위드 재킷과 매치해 세련된 무드를 강조했고, 밑단의 커팅 디테일을 더한 카고 미니 스커트를 테일러드 재킷과 조합해 한층 정제된 카고 스타일링을 제안했다.

'준지'는 이번 시즌, 과장된 아웃포켓이 달린 오버사이즈 카고 팬츠를 슬림한 코르셋 톱에 스타일링해 상/하의 실루엣의 대조를 보여주며 조형적인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이밖에 로우라이즈 허리선과 트임 디자인을 적용한 아웃포켓 스커트, 벨트 디테일을 더한미니 스커트, 볼륨 있는 실루엣의 크롭 데님 점퍼 등 유틸리티 무드의 아이템들을 선보였다.

□ 자유로운 '출근룩'


엔데믹 이후 오피스룩에 대한 수요가 살아나면서 테일러링 스타일이 주목받는다. 정해진 시간, 장소에 얽매이지 않은 유연해진 근무 환경을 반영하듯 테일러링은 좀 더 자유롭고 편안하게 변화한다.


1990년대 미니멀리즘 영감에 릴랙스된 감성을 더해 테일러링과 셔츠 등 오피스 에센셜 아이템들이 재구성된다. 넉넉한 핏의 크롭 재킷과 여러 아이템의 장점을 재조합한 하이브리드 셋업, 와이드 팬츠, 베스트, 시티 쇼츠, 비대칭 스커트, 볼륨 셔츠 등이 주로 활용된다.


'에잇세컨즈'는 간결한 실루엣의 블랙 재킷/버뮤다 팬츠 셋업, 짧은 브라운 재킷과 버뮤다 팬츠 셋업에 그린 컬러의 셔츠로 포인트를 준 룩, 핏이 넉넉한 라벤더 컬러 셔츠와 블랙 롱 스커트의 조합 등 실용적이고 편안한 오피스 룩을 제안했다.


'디 애퍼처'는 주중/주말, 근무/여가시간에 상관없이 입을 수 있는 세련되면서 실용적인 컨템포러리 스타일을 선호하는 여성 고객을 타깃으로 최근 첫 컬렉션을 출시했다. 빈티지한 실루엣의 트위드 재킷에 니트 레깅스를 매치하거나 중성적인 실루엣의 그랜드파더 재킷에 니트 팬츠를 매치하는 색다른 하이브리드 셋업을 통해 1990년대 클래식한 아이템을 동시대적인 감성으로 재해석한 룩을 선보였다.


에잇세컨즈

□ '데님'부터 '시어'까지

젊음과 자유로움을 대변하는 데님 소재가 올해 특히 두드러지게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트러커 재킷과 팬츠 등 일반적인 데님 아이템은 물론, 트렌치 코트, 카고 팬츠, 미니 스커트 등 다양한 아이템에 폭넓게 적용된다. 아우터, 셔츠, 팬츠까지, 위/아래 모두 데님으로 통일한 일명 '청청' 패션도 주목받는다.

투박하고 튼튼한 데님과는 정반대의 성격을 지닌 가볍고 부드러운 터치의 소재도 함께 부상한다. '23년 봄여름 시즌 패션위크에서는 시폰, 저지, 레이스 등 투명하게 비치는 시어(sheer) 소재가 트렌드로 떠올랐다.

시어 소재가 온/오프타임의 경계를 넘어 관능적이고 로맨틱하게 활용되며, 시어 소재를 겹치거나 팬츠나 스커트 위에 덧입는 등 시스루 레이어링이 제안된다.

'토리버치'는 올해 봄여름 시즌 컬렉션에서 1990년대 미니멀리즘을 편안하면서 우아하게표현했는데, 특히 얇고 투명한 시어 소재의 활용이 돋보였다.

속이 비치는 풀오버를 레이스 브라와 매치하고, 미니 스커트와 시어한 소재를 레이어드한 룩을 주요 착장으로 제안했다.

□ '파스텔'로 물든 봄


올해 봄여름 시즌에는 부드러운 파스텔 컬러가 뉴트럴 못지 않게 확장되어 활용된다. 핑크, 라벤더, 민트, 스카이 블루 등 다양한 파스텔 컬러가 시즌 특유의 긍정적인 분위기를 배가한다.

파스텔 컬러는 최근 주목받는 시어하거나 실키한 소재와 만나 가벼우면서 우아한 스타일링을 연출하고, 여유로운 핏의 슈트, 재킷, 블루종, 드레스 등 다양한 아이템에 적용돼 페미닌한 감성을 자아낸다.

'빈폴레이디스'는 올봄, 생기 있는 라벤더 컬러의 트위드 재킷과 트렌치 코트를 주력 상품으로 내놨다.

짧은 기장의 라벤더 트위드 재킷에 핏이 여유로운 데님 팬츠를 매치하고, 라벤더 쇼트 트렌치 코트와 아이보리 와이드 팬츠를 조합하는 등 경쾌하고 싱그러운 봄 스타일링을 제안했다.

한편 '코텔로'는 클래식하고 부드러운 색채를 활용한 봄 컬렉션을 출시했다. 핑크 컬러의 트위드 아우터를 비롯해 레몬 트위드 재킷/팬츠 셋업, 라이트 블루/핑크, 라벤더 등 다양한 파스텔 컬러의 니트를 선보였다.


빈폴레이디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