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스포츠, 제주서 일곱번째 지속가능展 연다

2023-02-28 김우현 기자 whk@fi.co.kr

오는 6월 21일까지 솟솟리버스 제주서 업사이클 전시 '조각 모아 봄' 진행

지속가능 전시 '조각 모아, 봄'에서 코오롱스포츠 텐트 재고 원단 및 부자재를 업사이클링해 만든 한라봉 조형물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에서 전개하는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가 오는 6월 21일까지 솟솟리버스 제주에서 일곱 번째 지속가능 전시 '조각 모아, 봄'을 진행한다.

'조각 모아, 봄'은 업사이클링 설지미술 작가 김은하와 협업한 전시로, 코오롱스포츠의 재고와 상품을 제작하고 남은 부자재를 활용하여 제주도의 특산물인 한라봉, 콜라비, 구좌 당근 등의 대형 조형물로 탈바꿈한 것이 특징이다.

재료가 된 코오롱스포츠 재고상품 자체적인 프린트나 질감을 시각적으로 표현, 생동감을 부여했다. 추운 겨울을 버텨낸 후 생명의 시작을 알리는 봄과 옷의 쓰임이 없어진 재고가 새로운 작품으로 탄생한 것을 비유를 통해 드러냈다.

김은하 작가는 작가노트를 통해 "자기 자신을 투명하는 산물인 옷을 통해 작품활동을 펼쳐왔지만 이번엔 쓰이지 않는 옷들을 모아 새로운 생명력을 부여하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코오롱스포츠는 지난 해부터 솟솟리버스 제주점에서 꾸준히 지속가능 전시를 진행해왔다. 가구디자이너 연진영, 조각가 이혜선, 섬유공예작가 오수 등 매번 새로운 아티스트들의 협업으로 코오롱스포츠의 재고를 새로운 작품으로 선보여왔다. 1년을 갓 넘긴 기간 동안 약 4만 명이 솟솟리버스를 다녀갔으며 이는 전시 관람으로 이어졌다. 코오롱스포츠가 솟솟리버스를 통해 고객과 소통하고자 하는 'WASTE LESS, WEAR LONGER'의 가치를 널리 전파하고 있다는 평가다.

한경애 CSO 부사장은 "코오롱스포츠는 아웃도어 브랜드가 필연적으로 가져야 하는 자연의 지속가능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그 중심에 솟솟리버스가 다양한 목소리를 내면서 전시라는 형식으로 고객과 시선을 맞추고 있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작가들과의 협업을 통해 고객에게 더욱 친숙하게 다가가는 전시를 꾸준히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코오롱스포츠 '솟솟리버스 제주' 매장 전경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