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스튜어트' 언더웨어 나온다...MZ세대 귀 '쫑긋'

2023-02-22 김우현 기자 whk@fi.co.kr

착용감∙패션성 동시 만족하는 트렌디한 속옷 런칭

'질바이질스튜어트'가 새롭게 내놓은 언더웨어 라인 화보

생활문화기업 LF의 영캐주얼 브랜드 '질바이질스튜어트'가 언더웨어 라인을 런칭했다. 가방, 슈즈 등에 이어 언더웨어까지 라인을 확장했다.

최근 MZ세대를 중심으로 자신의 몸을 사랑하자는 '바디 포지티브(Body Positive)'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을 반영, 프리미엄 소재와 편안한 착용감을 강조한 언더웨어로 속옷에서부터 고객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차별화된 제품을 제안한다는 방침이다.

여성용 브라와 팬티를 시작으로 향후 트렌디한 디자인의 브리프와 드로즈 등 남성용 언더웨어 아이템까지 라인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질바이질스튜어트는 '아름다움과 기능성의 공존'이라는 언더웨어 라인의 슬로건에 맞춰 친환경 공정을 거친 프리미엄 소재를 적극 활용했다. 탄성이 우수한 이탈리아 '유로저지' 원단을 사용한 것으로, ZDHC(유해화합물질 제로배출협회)의 인증 시스템을 통해 레벨2 인증을 받았으며 ZDHC의 MRCL(생산제한물질목록)을 준수해 생산돼 제조공정이 친환경적인 소재다.

또 국제표준을 뛰어넘는 유럽 섬유제품품질인증인 오코텍스(OEKO-TEX®)에서 피부에 직접 닿는 속옷에 대한 안정성 인증(스탠다드 100 클래스2)을 받아 안심하고 착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번 첫 언더웨어 컬렉션에는 여성용 ▲유로저지 노와이어 세트 ▲유로저지 브라렛 ▲컴포트 베이직 브라 세트 ▲레이스 노와이어 세트 등 6가지 스타일로 출시된다. 편안한 착용감을 중시하는 최근 언더웨어 트렌드를 반영해 주요 라인업을 와이어와 후크를 없앤 노와이어 스타일로 기획했으며, 2년여 간의 개발 과정을 거쳐 최적의 곡선을 살려주는 입체적인 패턴을 적용해 편하고 아름다운 핏을 완성했다.

디자인 측면에서는 깔끔하고 세련된 느낌을 강조하면서 컬러와 디테일에서 질바이질스튜어트 브랜드 본연의 로맨틱한 감성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디자인에 자수 형태의 브랜드 로고를 스트랩과 밴드에 톤온톤으로 적용해 포인트를 줬다. 화이트, 블랙, 베이지의 기본 컬러는 물론, 톡톡 튀는 레드와 파스텔톤 핑크, 블루부터 톤 다운된 카키, 그레이, 브라운까지 사랑스러운 분위기와 트렌디한 패션성이 돋보이는 다채로운 색상들이 준비되어 있다. 가격대는 브라가 4만원, 팬티가 1만 원 선이다.



김수정 질바이질스튜어트 팀장은 "바디 포지티브 트렌드의 영향으로 겉에 드러나지는 않지만 자신만의 편안함과 만족감을 위한 속옷에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면서 "프리미엄 소재, 자유로운 착용감, 트렌디한 패션성을 동시에 갖춘 언더웨어 라인으로 MZ세대 고객의 니즈와 안목을 충족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08년 론칭한 '질바이질스튜어트'는 질스튜어트뉴욕의 서브 브랜드로 모 브랜드의 현대적이고 로맨틱한 감성을 유지하면서도 위트 있고 개성 넘치는 디자인 요소를 가미한 것이 특징이다. 2016년 MZ세대 소비자 타깃의 온라인 중심 브랜드로 정체성을 재정비한 후 최근 3년 동안 매년 50%씩 성장세를 타고 있으며 의류부터 가방, 액세서리, 신발에 이르기까지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합리적인 컨템포러리 패션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