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고, 대세 ‘브랜드 인큐베이터’로 자리매김

2022-10-20 황연희 기자 yuni@fi.co.kr

‘WMM’ ‘랭앤루’ 투자… 32개 브랜드로 포트폴리오 확대

하고가 투자 한 WMM(왼쪽), 랭앤루


하고엘앤에프(대표 홍정우)가 올 하반기 'WMM' '랭앤루' 등 신진 브랜드 2곳에 연이어 투자를 단행하며 총 32개 브랜드로 포트폴리오를 확대했다.


하고엘앤에프는 온라인에서 2030대 여성 고객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해당 브랜드들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했다. 매니시한 실루엣과 섬세한 디테일의 자켓 및 코트로 주목받는 'WMM', 화려한 프린트의 랩 원피스가 대표적인 '랭앤루' 등 트렌디하면서도 브랜드만의 감성을 담아내는 점을 높이 평가해 투자를 결정했다.


특히 하고엘앤에프는 해당 브랜드들이 온라인을 넘어 오프라인 시장까지 아우르는 100억원 규모의 브랜드로 단기간 내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이를 위해 투자 직후부터 재고 없는 O4O형 자사 복합 매장을 통한 시장 테스트는 물론 단독 매장, 팝업스토어 등 각 브랜드의 오프라인 유통망 확장을 적극적으로 돕고 있다.


이에 힘입어 자사 복합 매장 외에도 WMM은 9월 말 롯데백화점 잠실점 내 단독 매장 입점을 완료했으며, 랭앤루 역시 백화점 팝업스토어 등을 통해 오프라인 판로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 밖에도 하고엘앤에프 내 자체 브랜드 인큐베이팅 시스템을 통해 경영 전략부터 기획, 재무, 마케팅 등 보다 다각적인 분야에서의 지원도 이어가고 있다. 각 브랜드별 상황에 따라 세분화된 맞춤형 전략 컨설팅을 통해 더욱 체계적인 성장을 지원한다는 구상이다.


홍정우 하고엘앤에프 대표는 "온라인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WMM, 랭앤루의 잠재력과 하고엘앤에프가 보유하고 있는 역량이 어우러져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하고엘앤에프는 국내 대표 브랜드 인큐베이터로서 신진 브랜드 발굴 및 투자, 전략적 지원을 적극적으로 진행하며 국내 패션 생태계의 성장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