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세엠케이, ‘나이키키즈’ 대박… 월매출 4.3억 돌파

2022-10-12 황연희 기자 yuni@fi.co.kr

키즈 신발, 의류 등 다양한 제품군 구성하고 럭키드로우로 소비자 주목도 높여

롯데백화점 잠실점 나이키키즈 매장 전경컷


한세엠케이(각자대표 김동녕, 김지원, 임동환)가 '나이키키즈 바이 플레이키즈-프로(이하 나이키키즈)' 1호점 0오픈 한 달 만에 월 매출 4억 3000만원 실적을 기록했다.


한세엠케이는 나이키키즈 전문 매장에 대한 높은 수요에 주목, 나이키코리아와 협업해 지난 9월 롯데백화점 잠실점 내 55평 규모의 나이키키즈 1호점을 공식 오픈했다. 국내 유일의 나이키 키즈 라인 메가스토어로 오픈과 함께 이목을 대거 집중시켰다.


이 매장은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접목한 매장 인테리어, 여유롭게 쇼핑을 즐길 수 있는 넓은 공간, 폭넓은 제품군 구성 등 다양한 요소로 MZ세대 부모들을 겨냥했다. 그 결과 오픈 한 달 간 2만 명 이상 고객 방문, 월 매출 4억 3000만원이라는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시그니처 신발부터 의류까지 다양한 나이키 및 조던 키즈 제품을 손쉽게 만나볼 수 있다는 점도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나이키'의 클래식한 무드를 담은 운동화 '코트바로우'는 판매율 95%를 달성했으며, 성인 여성도 함께 입을 수 있는 루즈핏으로 패밀리룩 연출에 용이한 '나이키 NSW 윈드러너'는 90%의 판매율을 달성했다. 이외에도 다양한 카테고리 제품이 고르게 인기를 보였다.



럭키드로우 및 래플, 한정 판매 등 이벤트도 매출을 견인했다. 매장 오픈 직후에는 일명 '범고래'로 불리는 '나이키 덩크로우 GS(Grade School)' 100족 한정 판매 이벤트 참여 고객들로 인해 '오픈런' 행렬이 연출되기도 했다. 이후 총 3차에 걸쳐 진행된 럭키드로우 이벤트 역시 준비된 상품 전체 매진을 기록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나이키키즈 1호점은 연내 매출 12억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추가 매장 역시 지속 확대해 고객 접점을 늘려갈 계획이다. 우선 올 하반기에는 신세계백화점 대구점 내 2호점 출점을 준비 중이며, 내년에는 롯데백화점과 손잡고 주요 지역 내 2개 매장을 추가로 선보일 예정이다.


한세엠케이 관계자는 "국내 최대 규모의 메가스토어로 첫 선을 보인 나이키키즈 1호점에 대한 고객들의 뜨거운 관심 덕분에 예상을 뛰어넘는 좋은 성과를 기록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플레이키즈-프로만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객들이 나이키만의 브랜드 가치를 직접 경험하며 보다 다양한 나이키키즈 제품을 만나볼 수 있는 공간을 점차적으로 늘려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