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CM, 무신사 품에 안긴 후 폭풍성장

2022-10-07 김우현 기자 whk@fi.co.kr

여성 패션 거래액 3분기 연속 2배 증가...온/오프 동시공략 2030 여성 통했다

29CM 올FW 우먼 패션위크 이미지컷


감도 깊은 취향 셀렉트샵 29CM(이십구센티미터)가 무신사에 인수된 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9CM 내 여성 패션·잡화 거래액이 올들어 3분기 연속 평균 2배씩 성장하는 기염을 토하고 있으며,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여성 고객이 구매한 총금액 규모도 작년보다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성장세는 작년 초부터 잠재력 있는 여성 디자이너 브랜드를 공격적으로 발굴하고 2030 여성 고객을 위한 상품 큐레이션을 확대해 온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감각적인 취향 큐레이션의 가치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오프라인 공간을 계속해서 오픈한 것도 여성 고객층의 신규 유입을 이끌어내는 통로 역할을 했다.  


가파른 상승세는 지난 달 21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된 '우먼 패션위크'에서도 이어졌다. 우먼 패션위크는 여성 패션 강화를 위해 29CM가 매년 두 번씩, 봄·여름/가을·겨울 시즌마다 실시하는 대규모 기획전이다. 매 시즌 패션 키워드와 함께 여성 패션, 잡화 상품을 단독 혜택으로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올해 가을·겨울 우먼 패션위크는 작년 대비 거래액이 51% 증가하는 성과를 거두며 마무리 됐다. 기획전에 참여한 여성 패션브랜드 '던스트'와 '시야쥬'의 경우 전년 동기대비 4배 이상, '프렌다'는 3배 이상 거래액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올 하반기부터는 오프라인 채널을 통한 여성고객 유입이 활발하게 일어나 시너지를 내고 있다. 먼저 지난 8월 초 MZ세대 성지로 떠오른 여의도 더현대서울에 '이구갤러리 서울' 매장을 오픈한 이후 매월 4~5개의 입점 브랜드를 큐레이션 소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첫 달에 프렌치 감성 여성 패션브랜드 '마르디 메크르디'가 메인으로 참여했는데, 8월 한 달에만 5만4000 명 이상의 고객이 다녀갈 정도로 성황을 이뤘다.


이어 지난달 24일 성수동에 문을 연 큐레이션 쇼룸 '이구성수'에서도 전시하는 패션 상품 중 60%를 여성 패션 브랜드로 채워 관심을 끌었으며, 30일 더현대대구에 오픈한 '이구갤러리 대구'를 통해서는 서울 외 지역에서도 20~30대 여성 고객과의 접점을 넓히는데 주력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박준영 세일즈 본부장은 "최근 1년 새 29CM에서는 유니섹스 캐주얼부터 스포티, 페미닌 스타일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무드의 여성 패션 브랜드가 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감각적이고 지향점이 뚜렷한 여성 패션 브랜드를 적극 발굴하고 그들과 함께 성장하면서 2030 여성 고객들의 다양한 취향을 만족시킬 수 있도록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