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패션위크’에 K-패션 디자이너 12명 출격

2022-09-29 김우현 기자 whk@fi.co.kr

오늘(29일)부터 10월 2일까지 트라노이 트레이드쇼 런웨이 올라

파리패션위크 트라노이 트레이드쇼에 서울패션위크 공동관이 구성되고 국내 디자이너 12명이 참가해 K-패션의 위상을 드높이게 된다


지난 시즌에 이어 파리 브롱니아르궁에서 오늘(29일)부터 10월 2일까지 진행되는 '파리패션위크 2023 S/S 트라노이 트레이드쇼'에 서울패션위크 공동관을 구성하고 10월 1일에는 연합 패션쇼를 개최하는 등 전세게에 K-패션의 위상을 드높인다.


이번 2023 S/S 트라노이 트레이드쇼에서는 K-패션에 K컬쳐 콘텐츠를 더해 파리 트라노이, 프로젝트도쿄 등 글로벌 패션업계와 폭넓게 협력할 예정이다. 특히 트라노이 라이브쇼를 통해 서울패션위크와 함께한 디자이너들의 성장 과정을 서울시에서 제작한 콘텐츠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국내 디자이너들이 펼칠 파리패션위크 패션쇼는 파리 브롱니아르궁 야외무대 회랑에서 진행된다. 팬데믹 이슈로 150명 이내 한정된 인원만 관람 가능했던 지난 시즌과 달리 수많은 대중들과 한류 물결의 접점을 공유하는 오픈쇼 형태로 진행될 에정이어서 관심을 모은다.


파리패션위크 연합 패션쇼에는 국내 3개 브랜드가 참가한다. 평행우주소녀 콘셉트의 '쿠만(KUMANN YHJ)', 환경 보호를 중점으로 선보일 '라이(LIE)', Magnet Fishing을 주제로 한 '얼킨(ul:kin)' 등이 패션의 언어로 사회 문제를 재조명하는 새로운 시도를 선보일 에정이다.


이와 함께 트라노이 트레이드쇼에서는 친환경 및 저탄소 등 지속 가능한 패션 이야기를 담고 있는 '두칸' '라이' '므아므' '석운윤' '성주' '얼킨' ' 정희진' '쿠만' '티백' 등 9개 디자이너 브랜드가 참가해 서울패션위크가 지속가능한 패션산업을 지지한다는 메시지를 글로벌 시장에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파리패션위크 연합 패션쇼에 참가하는 쿠만, 라이, 얼킨 등 3개 브랜드 패션쇼 영상은 서울패션위크 개막 하루 전날인 10월 10일(오후 12시)에 서울패션위크 공식 유튜브 및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