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패션위크, 섬산련 손잡고 친환경 소재를 입다

2022-03-23 김우현 기자 whk@fi.co.kr

서울시-섬산련 MOU 체결 후 첫 협업…
서울패션위크 트레이드쇼 참가 반응 좋아




섬산련이 이번 서울패션위크 트레이드쇼에 국내 유력 소재기업들의 친환경 소재를 전시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이상운, 이하 섬산련)가 이번 서울패션위크에 참가, 친환경 소재 전시를 통해 소비자들과의 접점을 넓혔다.


섬산련은 서울시와 협력해 지난 3월 18일부터 23일까지 6일간 열린 2022 F/W 서울패션위크 트레이드쇼(이하 트레이드쇼)'에 참가, 국내 유력 소재기업들의 친환경 기능성 소재를 전시했다. 이번 트레이드쇼에는 국내 120여개 디자이너 브랜드가 참가해 국내외 유수 바이어 및 소비자들과 B2B2C 방식으로 수주상담회를 진행했다.


특히 프리미엄 천연소재, 리사이클 소재 등 지속가능 친환경 소재로 제작된 디지털 3D룩북과 소재기업(26개사) 및 디자이너(14명) 간 협업으로 제작된 콜래보 소재룩북을 선보여 관심을 끌었다.또 고기능성 재고원단 소재샘플북을 제공해 디자이너 브랜드와 소재기업 간 매칭 상담을 지원해 수주 활동에 도움을 줬다 .



이번 전시에서는 한국섬유수출입협회가 지난 2월 파리 춘계 PV전시회에서 게스, 자라, 폴스미스, 겐조, 코치 등 글로벌 바이어들로부터 관심을 받았던 29개사 스와치 샘플 150점을 선별 전시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대구섬유마케팅센터(DMC)가 최신 트렌드에 맞춰 개발한 스와치 샘플 180점을 전시하고 22FW~23SS시즌 트렌드 정보가 담긴 제너럴트렌드 소재북을 추첨을 통해 증정하기도.


섬산련 관계자는 "서울시와 지속가능한 섬유패션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MOU를 체결한 만큼 시너지를 내기 위한 협업 활동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서울패션위크 트레이드쇼에 참가해 소재 상담 지원 뿐만 아니라 디자이너 브랜드 육성 및 홍보, 서울패션허브 및 Cross-캠퍼스 운영, 디지털 소재 라이브러리 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