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만호 무신사 의장, 사재 주식 임직원에 무상 증여

2022-03-22 서재필 기자 sjp@fi.co.kr

더 큰 도약 당부하며 1000억원 규모의 사재 주식 출연

조만호 의장이 1000억원 규모 사재 주식을 임직원들에게 무상 증여한다


조만호 무신사 의장이 자신이 보유한 무신사 주식을 임직원과 나눈다. 조만호 의장이 보유한 1000억원 규모 사재 주식을 자회사를 포함한 임직원에게 무상으로 증여한다.


무신사는 조 의장이 더 큰 도약을 당부하며 사재를 출연한만큼, 앞으로 임직원이 회사의 주주로서 무신사의 성장을 견인할 수 있도록 무상 증여 방식으로 주식을 부여한다. 이번 무상 증여 대상에는 지난 해 인수·합병한 스타일쉐어, 29CM를 비롯해 올해 3월 31일까지 입사한 무신사 임직원과 자회사 직원까지 포함될 전망이다. 증여 주식은 임직원의 근속 기간 등에 따라 개인별로 다르게 지급된다.


조만호 무신사 의장은 "그동안 무신사가 사업을 확대하고 빠르게 성장할 수 있었던 이유는 열정적으로 함께 일한 임직원들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지금의 무신사를 함께 만들어온 모든 분께 진심으로 고맙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문일 무신사 대표는 "조 의장이 임직원을 격려하고 더 큰 도약을 당부하며 사재 주식을 증여한 만큼, 회사 차원에서도 임직원이 더 좋은 환경에서 다양한 도전을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