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더 오래 입기...'래코드'가 깃발 들었다

2022-03-22 김우현 기자 whk@fi.co.kr

업사이클링 브랜드 원조...수선·리폼 서비스 ‘박스 아뜰리에’ 코엑스점 오픈

업사이클링 기반 패션브랜드 래코드의 '박스 아뜰리에' 코엑스 매장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에서 전개하는 업사이클링 기반 패션 브랜드 '래코드'가 수선·리폼 서비스 '박스 아뜰리에'를 지난 19일 스타필드 코엑스에 오픈했다. 수선·리폼을 전문 매장에서 경험하면서 '가지고 있는 옷을 더 오래 입자'는 취지에서다. 본격적으로 고객 접점을 늘리기 위해 기존 노들섬에서 자리를 옮겨 주요 상권에 둥지를 튼 것이다.


래코드 박스 아뜰리에는 수선·리폼 전문가인 '리메이커'가 상주, 고객과 1:1 상담을 통해 서비스를 실시한다. 일반 수선뿐 아니라 오래 되거나 싫증난 옷을 전혀 새로운 디자인을 탈바꿈해주는 맞춤형 업사이클링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대표적 아이템으로는 바지를 변형한 앞치마, 셔츠에서 변신한 에코백, 스웻셔츠를 이용한 베스트 등을 꼽을 수 있다. 이 외에도 고객의 요청에 따라 다양하게 디자인을 바꿀 수 있다.


래코드는 박스 아뜰리에 스타필드 코엑스점 오픈을 기념, 코엑스점 현장에서 2주간 오픈 이벤트를 진행한다. 수선을 의뢰하는 모든 고객에게 오는 6월까지 사용할 수 있는 래코드 10% 할인 쿠폰을 증정(선착순 30명)하며, 래코드 소잉키트(sewing kit)를 직접 만들 수 있는 간단한 워크숍(선착순 50명)도 진행한다.


이도은 브랜드 매니저는 "가지고 있는 옷을 쉽게 버리지 않고 다른 형태로라도 오래 입는 것은 '래코드'가 지향하는 지속가능성과 맞닿아 있다"며 "박스 아뜰리에를 스타필드 코엑스점에 오픈하게 된 것은 이같은 지향점을 고객에게 보다 널리 전달하자는데 그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