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그재그 브랜드관, 폭풍성장 중

2022-03-21 서재필 기자 sjp@fi.co.kr

론칭 1년만에 거래액 20배 신장… 재구매 비율도 52% 차지

지그재그 브랜드관이 론칭 1년 만에 거래액 20배 상승했다


카카오스타일(대표 서정훈)이 운영하는 스타일 커머스 플랫폼 '지그재그'가 브랜드관 론칭 1년 만에 거래액 20배 상승하며 소호와 브랜드를 아우르는 여성 플랫폼으로 폭풍 성장하고 있다.


지그재그 브랜드관의 올해 2월 거래액은 론칭 첫 달(2021년 3월) 대비 20배(1927%) 증가했다. 누적 구매자 수도 100만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입점 브랜드 수는 1500곳 이상으로 현재 23만 개 이상의 브랜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1년 동안 브랜드관에서 상품을 1회 이상 구매한 고객은 72만 명을 돌파했다. 이는 국가통계포털(KOSIS)에서 조사한 2020년 기준 서울에 거주하는 20대 여성 인구수(73만)와 비슷하며, 제주도 전체 인구(67만) 보다 많은 수치다. 구매자 중 20대 후반부터 30대 초반 연령대가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2021년 11월~2022년 2월) 브랜드 상품 구매자 중 소호 상품 구매 이력이 없는 고객의 비중은 9%로, 브랜드관이 신규 고객 창출 역할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브랜드관 구매자 중 절반 이상(52%)이 첫 구매 후 재구매를 진행했으며, 이 중 3회 이상 구매한 고객도 29%를 차지하는 등 꾸준한 구매가 이뤄지고 있다.


지그재그 브랜드관을 대표하는 스타 브랜드들도 등장하고 있다. 가장 많은 매출을 올린 브랜드는 '미쏘'다. 다음으로는 '컴포트랩', '도로시와', '솔트앤초콜릿', '칼린' 순으로 매출이 높았다. 이외에도 '아위', '메종마레', '메그제이', '더센토르', '로서울' 등 디자이너 브랜드와 '케즈', '빅토리아슈즈', '스코노' 등 글로벌 슈즈 브랜드, '미쏘', '뮬라웨어', '세컨스킨' 등 에슬레져 및 국내 SPA 브랜드까지 입점하며 폭 넓은 카테고리의 브랜드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가장 많이 판매된 상품은 '콜릿 무스탕', '빅토리아슈즈 메리제인', '컴포트랩 브라렛', '필인더블랭크 숄더백', '고세 스퀘어숄더백' 순으로 외출복, 이너웨어, 신발, 가방 등이 골고루 인기를 얻고 있다.


카카오스타일 관계자는 "고객들이 좋아할 만한 다양한 상품 구색을 위해 힘쓴 결과, 지그재그가 소호 쇼핑몰 플랫폼 1위를 넘어 패션, 뷰티, 라이프 등 여성향 브랜드패션을 대표하는 독보적인 플랫폼으로 성장했다"며 "지그재그 브랜드관이 기성 브랜드에게는 MZ세대 신규 고객을 창출할 수 있는 통로로, 신진 브랜드에게는 성장 발판을 마련할 수 있는 인큐베이팅 플랫폼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협업 마케팅과 기획전 등 지원 프로그램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