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뮬라웨어', 컨셔스 패션에 적극 나서

2022-03-21 이은수 기자 les@fi.co.kr

친환경 및 리사이클링 소재 확대

뮬라가 친환경 소재를 적극 활용한 컨셔스 패션을 선보이고 있다

최근 패션마켓은 환경을 고려한 ‘컨셔스 패션(양심적 패션)’ 열풍이 대세다. 패션기업들이 친환경 가치를 중심으로 한 ESG 경영에 집중하면서 친환경 원사 활용을 비롯 친환경 포장재 및 택 개발, 지난 시즌 재고 리사이클링 등 탄소배출을 줄일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통해 제품을 내놓고 있다.


애슬레저 마켓에서는 '뮬라(대표 조현수)'가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 회사는 친환경 소재를 적극 활용한 컨셔스 패션을 선보이고 있다.


'뮬라웨어'는 통기성이 좋으면서도 생분해가 가능한 친환경 원사, 소재를 지속적으로 발굴, 활용해오고 있다. 특히 너도밤나무 추출물을 활용한 '모달', 유칼립투스나무 원료를 이용한 '텐셀' 원단의 제품을 다양하게 선보였다. 또한 작년 FW 시즌부터는 리사이클 소재 원단도 본격적으로 활용하기 시작, PET 소재 페트병을 재활용한 '리사이클 폴리' 원단을 선보였으며, 이를 적용한 '에코 플리스 자켓 베스트 세트'를 출시했다. 이 자켓은 1벌 당 수십개의 페트병이 재활용되며, 100% 리사이클 원단으로 제작됐다. 여기에 운동 용품 중 '스웨트 라이프 요가매트 논슬립타올'도 재생 페트병을 원자재로 활용했다. '뮬라웨어'는 올해 역시 리사이클 소재의 자켓, 숏슬리브, 팬츠 등 다양하게 내놓을 예정이다.


프리미엄 짐웨어 브랜드 '뮬라(MULA)' 역시 베스트셀러인 '피지크 업 숏 슬리브 2.0'에 옥수수에서 뽑은 친환경 원사와 기능성 원사를 함께 적용하는 등 고퀄리티의 친환경 제품을 선보이는데 주력하고 있다. '뮬라'는 이러한 활동을 더욱 의미 있게 알리고자 친환경 제품에는 별도 개발한 '에코택'을 적용하고 있다. 에코택에는 환경에 변화를 줄 수 있는 ‘RECYCLE(재활용)’ ‘NATURE(자연)’ ’REDUCE(재사용)’ 등 3가지의 메시지와 친환경 아이콘을 담았으며, 100% 펄프 재생지를 활용해 지속가능성 가치를 강조하고 있다.


조현수 뮬라 대표는 “폐의류로 인한 전세계 탄소 배출량이 연간 120억톤에 달하고 있으며, 그만큼 애슬레저 업계에서도 지속가능성 가치에 대한 필요성이 계속해서 대두되고 있다”며 “ 앞으로도 친환경 가치를 담은 원단과 제품을 꾸준히 선보이며 ‘친환경 애슬레저 룩’에 대한 소비자 공감대를 지속적으로 형성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뮬라웨어' 에코 플리스 자켓 베스트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