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리츠마마', 올 봄엔 보우백 어때

2022-03-16 이은수 기자 les@fi.co.kr

여수광양항 폐페트병 활용한 '보우백' 출시

'플리츠마마'가 봄 시즌을 맞아 선보인 보우백'

송강인터내셔날(대표 왕종미)이 전개하는 미사이클 브랜드 '플리츠마마'가 봄 시즌을 맞아 여수광양항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한 ‘보우백'을 출시했다.


'플리츠마마'가 이번 시즌 새롭게 출시한 ‘보우백’은 지난해 첫선을 보인 ‘깨끗하여수’ 에디션의 후속 컬렉션으로, 기존 일방향성 패턴 주름의 시그니처 디자인에서 나아가 완전히 새로운 차원의 독창적인 디자인을 선보였다. 특히 '플리츠마마' 고유의 주름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유지하면서도 신선한 느낌을 전달하고자 심도있는 콘셉개발과 수정을 거듭해 탄생했다.


‘보우백’은 조직 패턴이 수직과 수평으로 교차하면서 곡선으로 자리잡은 모습이 마치 활처럼 휘어 보이는 점에서 착안해 활을 뜻하는 영문 ‘보우’를 붙여 보우(Bow)백 이라고 네이밍을 지었다. 사각형 모양의 상단에 넓게 뚫린 핸들과 실루엣은 널리 쓰이는 일회용 쇼핑백에서 영감을 받은 것으로, 요철감 있는 느낌의 텍스쳐로 변화를 줘 디자인적 요소를 더했다.


또한 실용성도 놓치지 않았다. 일명 ‘이지백’ 아이템으로 봄·여름 얇은 옷차림에 어울리는 간편하고도 포인트가 될 수 있는 디자인으로 활용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제품은 ’보우백’과 보다 작은 사이즈 버전인 ’미니 보우백’ 2가지로 두께가 얇고 무게는 가벼워 휴대성이 뛰어나며, 탄탄한 니트 조직을 바탕으로 소지품 수납이 넉넉하게 가능하다. 화사한 컬러가 부상하는 이번 시즌 유행에 걸맞게 그레이프퍼플, 딥핑크, 리버티블루, 브라이트그린, 블랙, 퍼시픽블루 총 6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한편, '플리츠마마' 깨끗하여수 에디션은 여수 항만에서 발생한 해양 폐플라스틱을 100% 활용한 ‘리젠오션’ 원사를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리젠오션’은 국내 최초로 국내 해양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폴리에스터 원사로, 여수 출항 선박 및 여수광양항에서 수거한 ‘OBP(Ocean Bound Plastic, 폐기물 관리 및 통제가 비효율적인 지역의 해안에서 50km 범위 내 발생한 모든 크기의 폐플라스틱)’를 활용해 해양오염 완화를 돕는다.


왕종미 플리츠마마 대표는 “’깨끗하여수 에디션에 최신 트렌드와 계절감을 반영해 보다 캐주얼하고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이지백 아이템으로서 보우백을 선보이게 됐다"며 "이번 보우백을 시작으로, 추후 봄·여름 시즌에 어울리는 다양한 아이템으로 고객 저변을 적극 넓혀갈 계획” 이라고 말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