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드컨셉, AI 스타일리스트 ‘픽셀(PXL)’ 성장 돋보여

2022-03-16 이은수 기자 les@fi.co.kr 

중소패션 이커머스 1000여곳 돌파

오드컨셉이 선보인 자사 인공지능(AI) 서비스 픽셀의 성장세가 돋보인다

오드컨셉(대표 김정태)이 자사 인공지능(AI) 서비스를 도입하는 패션 이커머스가 급증하면서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 회사는 자사의 초개인화 AI 스타일링 서비스 PXL(픽셀)을 이용하는 이커머스가 국내외 1000곳(2022년 2월 기준)을 넘었다고 밝혔다.


픽셀(PXL)은 소비자 개인별 스타일과 취향을 이해하고, 이에 맞춰 스타일링을 제안하는 AI 스타일리스트다. 패션 이커머스 안에서 소비자의 쇼핑 만족도를 높여 궁극적으로 이커머스의 성장을 이끄는 역할을 한다.


실제 픽셀의 스타일링을 경험한 고객은 일반 고객 대비 구매 전환율, 재방문 등 모든 지표에서 최대 5배 이상 높다. 이런 지표는 패션 이커머스의 매출 성장으로 이어지고 있다. AI 기술, 데이터 인프라를 갖추기 어려운 중소 패션 이커머스에서 성장을 위한 필수 AI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오드컨셉은 픽셀을 이용하는 패션 이커머스 기업이 늘어면서 AI 고도화에 필수적인 데이터 규모도 확보했다. 현재 매월 1300만건이 넘는 상품 데이터가 업데이트되고 있고 이용자와 행동, 취향, 거래 데이터 등은 매월 1억건이 넘는다. 이를 통해 그간 시장에서 시도할 수 없었던 빠르게 변화하는 실제 패션 시장의 트렌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패션 시장 트렌드 데이터의 꾸준한 학습으로 픽셀의 성능은 점점 고도화되고, 서비스 퀄리티가 높아지면서 도입하려는 기업의 증가로 이어지는 선순환 성장 구조를 확립했다.


오드컨셉은 검증받은 AI 기술과 지속해서 확보하고 있는 패션 이커머스 시장의 실제 이용자 거래 기반 트렌드 데이터로 중소 패션 이커머스와 동반 성장을 해나갈 방침이다.


김정태 오드컨셉 대표는 “패션 이커머스에서 AI 기술과 데이터를 활용하는 인프라를 갖추기는 쉽지 않다”며 “오드컨셉은 생존을 넘어 성장을 이끄는 도구인 AI 기술과 데이터를 중소 패션 이커머스에서 제공해 함께 성장하는 서비스와 사업을 계속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회사는 지난해 말 인공지능 산·학·연 협력체인 ‘AI원팀’이 엄선한 ‘대한민국 AI 스타트업 100’ 패션 부문에 선정됐으며, 딥러닝을 이용한 이미지 검색 연구에서는 기존 다른 연구들이 기록한 모든 지표를 뛰어넘어 가장 뛰어난 성능(SOTA, state of the art)을 기록해 ‘WACV 2022’에 논문이 채택되는 등 기술력, 시장 경쟁력 등 모든 부분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