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캠페인 '고고 챌린지', 배럴즈도 함께 합니다

2021-02-18 서재필 기자 sjp@fi.co.kr

영원무역홀딩스 성래은 대표, 배럴즈 윤형석 대표 지목


다음 주자는 조만호 무신사 대표, 오경석 팬코 대표


배럴즈(대표 윤형석)가 환경부 주관으로 생활 속에서 발생하는 일회용품과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한 SNS 캠페인 '고고 챌린지'에 동참한다.


'고고챌린지'는 일회용품과 플라스틱 사용을 근본적으로 줄이기 위한 탈 플라스틱 실천 운동으로, 플라스틱 줄이기를 위해 하지 말아야 할 행동 한 가지를 거부하고, 지킬 수 있는 한 가지 실천 방안을 약속하는 캠페인이다. SNS를 통해 주변인을 지목하는 릴레이 방식으로, 윤형석 배럴즈 대표는 영원무역홀딩스 성래은 대표의 지목을 받아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


윤형석 대표는 일회용품 대신 텀블러를 사용하고 일회용 비닐 쇼핑백 대신 생분해성 쇼핑백 사용을 권하고 지구를 위한 플라스틱 줄이기를 약속했다. 또한 다음 실천 주자로 조만호 무신사 대표, 오경석 팬코 대표를 지목하며 챌린지 릴레이를 이어갔다.


배럴즈는 지구를 위한 친환경 가치관과 지속가능한 패션에 대한 고민을 '커버낫' '마크곤잘레스' '리' '이벳필드' 등 자사 브랜드들을 통해 풀어내고자 고민하고 있다.


윤형석 배럴즈 대표(오른쪽에서 두번째)가 고고 챌린지에 동참한다


'커버낫'은 인체 무해한 오가닉 소재 그리고 리사이클 소재를 사용해 주목받았다. 또한 'Human Care&Eco'라는 주제의 캠페인과 더불어 에코백과 친환경 패키지를 구성해 이 아이템들의 판매 수익금 일부를 기부하며 친환경 가치관을 실천하고 있다. '리'는 VF그룹과 데님을 생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수와 생산 설비에서 나오는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다양한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마크곤잘레스'는 제품의 생산과 소비를 넘어 상품의 사용 이후에 대한 환경개선의 고민을 통해 업사이클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구 사랑 착한 컬렉션 및 친환경 캡슐 컬렉션을 추진 중에 있다. '이벳필드'는 원자재 공급 체인의 물 사용, 온실가스 배출, 에너지 사용, 토양 탄소효율의 관리를 통해 환경보호를 실천하는COTTON USA를 사용하고, 3월 오픈 예정인 홍대 오프라인 스토어의 인테리어 자재를 친환경 소재로 준비하고 있다.


또한 전사적으로 오프라인 매장에서의 재활용 가능한 쇼핑백 사용과, 친환경 패키지를 통해 제품과 함께 수반되는 자재들에 대해서도 지구 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이외에도 디지털 환경을 활용한 지구 사랑 콘텐츠, 오프라인 매장과 지역사회 발전을 함께하는 교류 캠페인, 근로 복지 향상을 위한 생산환경 개선, 서브컬처와 아티스트 문화를 위한 후원, 유소년 애슬래틱 단체 지원 등 사회적 책임을 위한 실천에 힘을 쏟고 있다.


윤형석 대표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다시 한번 배럴즈의 소비자와 함께하는 가치들을 돌아보고, 임직원들의 텀블러 사용을 위한 물품 지원과 같은 작은 실천에서부터 전사가 함께할 수 있는 콘텐츠를 고민하고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함을 느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the Mulitude into one Attitude'라는 브랜드 가치관을 바탕으로 제품을 구상하고 생산하며, 소비자에게 전달하는 전 과정에서 소모되는 환경적인 요소를 파악하고 개선하기 위해 구성원들과 함께 고민하고, 브랜드 전반에 반영하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