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 편한 신발 ‘올버즈’ 한국에 온다

2020-08-10 황연희 기자 yuni@fi.co.kr

지속가능한 친환경 브랜드로 글로벌 인기

'세상에서 가장 편한 신발'을 추구하는 '올버즈'가 한국에 론칭한다

'세상에서 가장 편한 신발'을 추구하는 브랜드 '올버즈(Allbirds)'가 한국에 론칭한다.

'올버즈'는 2016년 국가대표 축구선수 출신 팀 브라운(Tim Brown)과 신재생 에너지 전문가 조이 즈윌링거(Joey Zwillinger)가 설립한 브랜드로 단 번에 실리콘밸리를 사로잡으면서 '세상에서 가장 편한 신발'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현재 전세계 35개국에 진출하고 21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국내에는 오는 8월 18일 정식 론칭한다.

'올버즈'는 실용적인 기능과 편안함을 갖춘 신발, 옷 그리고 액세서리 브랜드로 모든 제품을 지속 가능한 친환경 소재를 사용해 제작한다. 대표적으로 뉴질랜드산 최고급 메리노 울, 유칼립투스 나무에서 추출한 섬유 그리고 사탕수수를 가공해 만든 스위트폼 등이 있다.


'올버즈'의 시그니처 Wool Runners 모델

특히 '올버즈' 신발 미드솔에 사용되는 스위트폼은 기존 석유화학 제품 대신 환경을 보호할 수 있는 혁신적인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올버즈'는 이 기술을 브라질의 그린 에너지 회사와 제휴하여 개발했으며 패션을 넘어 다른 분야의 사업에서도 환경 보호를 위해 사용할 수 있도록 과감하게 공개했다. 현재까지 100개가 넘는 기업이 이 기술을 사용해 '올버즈'와 함께 환경오염 개선에 힘쓰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올버즈'는 브랜드 설립 단계부터 지속 가능성을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가장 중요한 가치로 여기며 비콥(B-Corp) 인증을 받은 사회적 기업(Public benefit corporation / PBC)답게 지구 환경을 지키기 위한 헌신과 열정이 담긴 행보를 보여준다.
'올버즈'의 울 슈즈는 일반적인 신발 제조 과정과 비교했을 때 60%의 에너지를 절약하여 생산 가능하고 '트리 슈즈'는 제작 과정에서 90%의 물을 아낄 수 있으며 탄소도 절반만 배출한다.

CEO 조이 즈윌링거(Joey Zwillinger)는 "기업으로서 마땅히 다음 세대를 위한 문제, 특히 더 나은 자연환경을 물려주기 위한 고민을 끊임없이 하고 있다"며 "다행히도 '올버즈'의 소비자들은 우리가 추구하는 가치를 충분히 공감하고 있으며, 그것이 현재가 아닌 미래에 더 큰 의미가 있다는 것을 이해하고 있다. 이번 한국 론칭을 통해 더 많은 소비자들과 지속 가능성의 가치를 공유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올버즈'는 친환경 소재를 사용해 제작, 지속 가능한 패션을 추구한다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