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파고드는 데일리 조거 ‘휠라자마’로 또 앞서가
2019-11-29김우현 기자 whk@fi.co.kr
70~80년대 러닝화에서 영감 받아 특유의 멋에 편안함 갖춘 뉴 버전

어글리 슈즈를 필두로 캔버스화, 코트화, 슬라이드 등 다양한 형태의 신발을 선보이며 슈즈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는 ‘휠라’가 이번엔 일상 속에서 편안하고 멋스럽게 착용할 수 있는 ‘데일리 조거’ 카테고리의 신제품을 내놓았다.

데일리 조거(daily jogger)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조깅화를 연상시키는 심플한 디자인으로 일상에서도 편안하고 멋스럽게 착용할 수 있는 스니커즈를 일컫는다. 1970~80년대를 풍미했던 러닝화에서 영감을 받은 것으로 어글리 슈즈에 비해 심플하고 정제된 실루엣이 특징이다.

데일리조거 '휠라자마'

이 중 대표 모델인 ‘휠라자마’는 두툼한 파일론 중창을 적용해 편안하고 안정적인 착용감을 제공한다. 톱니바퀴 모양 아웃솔에 휠라 로고를 포인트로 가미했으며, 빈티지 느낌의 합성가죽 소재를 갑피에 적용해 트렌디함으로 다양한 착장과도 잘 어울린다.

올 상반기 스웨이드 버전으로 첫 출시된 이후 겨울시즌 계절적 분위기와 잘 어우러진 레더 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해 선보인 것이다. 오프화이트, 블랙, 화이트/네이비/레드 등 3가지 색상에 사이즈는 220~280까지 10단위로 출시됐다(6만 9000원)

‘휠라자마’는 라이프 스타일 전반에서 미니멀리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트렌드를 반영한 것으로 도시적 감각을 더한 보다 심플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따라서 ‘휠라자마’는 미니멀한 디자인으로 어느 착장에나 잘 어울리는데다 편안한 착용감으로 패션성과 실용성을 두루 갖추고 있어 데일리 조거 카테고리를 대표하는 모델이라는 평이다. 실제 지난 달 세계적 편집숍 ‘10 꼬르소꼬모’와의 콜래보로 출시된 ‘휠라자마 10CC 버전’이 큰 인기를 끌어 뉴 버전인 데일리 조거 카테고리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주고 있다.

휠라코리아 관계자는 “일상을 파고드는 편안함과 자연스러운 멋을 강점으로 하는 데일리 조거는 새로운 신발에 대한 갈증이 있었던 소비자에게 또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심플하면서도 엣지있는 디자인에 편안한 착용감을 갖춘 만큼 일상에서 다양한 연출이 가능한 신발”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