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솟아라 코오롱스포츠”…두 번째 콘셉스토어 ‘솟솟상회 오픈
2019-11-29김우현 기자 whk@fi.co.kr
낙원상가 1층에 입점...그때 그 시절 헤리티지 상품 판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에서 전개하는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가 어제(28일) 낙원악기상가가 위치한 낙원빌딩 1층에 두 번째 콘셉스토어 '솟솟상회'를 오픈했다.


이 매장은 코오롱스포츠 상록수 로고를 한글로 표현한 '솟솟'을 활용, 뉴트로 분위기를 연출한 '코오롱스포츠'의 두 번째 콘셉스토어다.


인사동 초입 낙원상가 1층에 오픈한 '솟솟상회' 매장


지난 달 청계산 등산로에 오픈한 1호점에 이어 두 번째 매장 솟솟상회에서는 '코오롱스포츠'의 헤리티지 상품을 리셀(re-sell)할 예정이다.


헤리티지 상품은 브랜드 론칭부터 현재까지 디자인, 컬러 등 지금도 그 가치를 느낄 수 있는 상품으로 엄선했다. 예전 상품이지만 지금 당장 입어도 느낌을 살릴 수 있도록 이번 시즌 상품과 함께 매치해 디스플레이 함으로써 차별화를 꾀했다.


여기에 솟솟상회에서만 구입할 수 있는 상품으로 티셔츠, 비니, 워머, 머리띠 등을 구성했으며, 예전에 큰 인기를 끌었던 낚시 베스트를 복각해 내년 3월부터 솟솟상회에서만 판매할 계획이다.


솟솟상회 내부


'코오롱스포츠'의 역사도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브랜드가 론칭된 1973년부터 현재까지의 광고 히스토리와 주요 이슈를 연도별로 정리해 벽 한쪽을 꾸몄으며, 극지연구소 피복 지원이나 88올림픽 후원처럼 굵직한 이슈와 함께 그때 그 시절의 지면 광고도 전시했다.


재활용 집기를 사용한 점도 돋보인다. '코오롱스포츠'의 기존 매장에서 사용하던 집기 일부를 리사이클링해 솟솟상회를 꾸민 것. 이를 통해 아웃도어 브랜드로서의 방향성을 매장 자체에서 보여주겠다는 의도다. 또 솟솟상회에서만 구매할 수 있는 '솟솟상회 레트로 굿즈'도 선보인다. 굿즈 아이템은 솟솟상회 앰블럼 디자인을 적용한 문구류와 30여 종의 와펜, 뱃지 등으로 구성된다.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레트로 '꺼리'도 준비했다. 날 학교 앞 문구점에서 볼 수 있던 아케이드 오락기는 물론 추억의 뽑기 오락기도 비치했다. 밀레니얼 고객들에게는 새로운 놀이 문화를 보여주고 기존 고객들에게도 옛 추억을 소환할 수 있는 기회다.


'코오롱스포츠'는 솟솟상회 오픈을 기념해 낙원 에디션 티셔츠를 선보였다. 밤 시간대 낙원상가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컬러와 낙원상가 엘리베이터에서 영감을 받는 네온컬러를 사용한 제품으로, '코오롱스포츠'의 심볼인 상록수를 새롭게 재해석한 그래픽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코오롱스포츠' 총괄 한경애 전무는 "46년 역사의 '코오롱스포츠'는 그 세월만큼이나 다양한 컨텐츠로의 확장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 그 때 그 시절을 온몸으로 겪으며 지나온 브랜드인 만큼 뉴트로 트렌드를 제대로 반영해 현재의 고객에게 어필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앞으로 낙원상가의 '솟솟상회'가 밀레니얼 고객들에게 제대로된 뉴트로와 '코오롱스포츠'의 헤리티지를 보여주는 최적의 공간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