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스포츠’ 퍼포먼스 스포츠 브랜드로 진화

2019-11-28 이은수 기자 les@fi.co.kr

따뜻하고 상쾌한 기능성 '프레쉬 히트다운' 출시


LF(대표 오규식)에서 전개하는 라이프스타일 스포츠웨어 브랜드 '질스튜어트스포츠'가 겨울 시즌 프레쉬히트 시스템을 적용한 스포츠다운 컬렉션을 선보였다.


'프레쉬히트(FRESHEAT)'는 상쾌함을 뜻하는 '프레쉬(Fresh)'와 따뜻함을 의미하는 '히트(Heat)'의 합성어로, LF가 특허 보유한 독자적인 다운 설계 시스템으로 생산된 제품이다. 수분에 강한 3M社의 신슐레이터 소재를 내부에 적용해, 겨울철 운동 후 패딩을 입을 때 빠르게 땀을 발산하여 쾌적함을 유지시켜 준다. 특히 고급 충전재와 특수 발열 안감 소재가 인체 원적외선을 열에너지로 변환해 보온성이 뛰어나다.


프레쉬히트 시스템이 적용된 다운 컬렉션은 '마스터페이스', '아틀란티카 숏' '아틀란티카 롱', '힐프로' '첼시', '카일' 등 총 6종이다. 가장 대표적인 '마스터페이스다운'은 프리미엄 덕다운 충전재(DIVO)를 사용해 복원력과 보온성이 우수하며, 체온이 외부로 유출되는 것을 차단해주는 고기능성 안감을 적용해 열 손실을 방지했다. 고밀도 방수 우븐 소재를 사용하여 방수, 방풍 기능을 더했고, 경량성과 볼륨감을 강화하는 봉제기법을 적용해 최상의 착용감을 선사한다. 등판 안쪽에 스트랩 디테일을 추가해 휴대의 용이성을 높였으며, 목 부분에는 부드러운 플리스 소재를 적용하여 제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또한 스테디셀러인 '아틀란티카 숏/롱', '첼시', '힐프로' 다운에도 프레쉬히트 시스템을 접목, 스포츠 브랜드로서의 기능성 부분을 강화했다. 이와 함께 프레쉬히트 다운 캠페인 영상을 제작해 러닝과 피트니스 활동으로 땀을 흘린 뒤에도 쾌적한 따뜻함을 제공한다는 브랜드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한편 '질스튜어트스포츠'는 뉴욕 디자이너 브랜드의 스포츠 레이블로 감각적인 디자인을 기반으로 탄생했다. 올해부터 기능성 부분을 강화해 퍼포먼스 스포츠 브랜드로 변신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내년시즌 부터는 러닝과 피트니스에 특화된 아이템들을 본격적으로 선보이며 '질스튜어트스포츠'만의 차별화된 정체성을 강조한다는 계획이다.


  • '브라운브레스' 쿨레인과 Project B
커버
검색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