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터 고민? ‘베스띠벨리’로 이렇게 입어봐~
2019-11-07박상희 기자 psh@fi.co.kr
로맨틱한 롱패딩, 모던한 롱코트로 취향 저격 스타일링 제안

쌀쌀한 바람이 부는 겨울에는 상반된 매력을 가진 패딩과 코트 사이에서 어떤 스타일링을 선택해야 할지 고민하는 이들이 많다. 신원(대표 박정주)의 '베스띠벨리'는 기온이 낮아지는 날씨에 긴 기장으로 스타일과 보온성을 모두 만족시켜 줄 아우터 코디룩을 제안한다.

로맨틱한 스타일링에는 밝은 색 롱패딩이 딱

'로맨틱한 스타일링' 하면 흔히 밝은 컬러의 코트를 먼저 떠올린다. 하지만 화사한 베이지 컬러 롱패딩으로도 얼마든지 색다른 로맨틱 무드 연출이 가능하다. 하이넥 디테일의 '베스띠벨리' 롱패딩이라면 후드와 소매의 니트 배색으로 사랑스러운 무드를 뽐내기에 적당하다. 여기에 자칫 부해 보일 수 있는 상의 부분은 톤 다운된 니트로 커버해주고, 언발란스 스커트를 매치하면 페미닌한 매력을 더할 수 있다.

좀 더 세련된 코디를 원한다면 전체적인 톤을 맞춰보면 어떨까. 카멜 버킷백은 베이지 패딩과 어우러져 고급스러운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고, 쁘띠 스카프와 싸이하이 부츠를 가미 한다면 스타일과 보온성을 겸비한 겨울 패션을 뽐낼 수 있다.

의상,스카프'베스띠벨리', 가방 '로사케이', 부츠 '스퍼'

모던한 스타일링에는 무채색 롱코드가 제격

모던한 스타일을 원한다면 롱코트가 제격. 오버사이즈의 와이드한 카라와 라펠이 돋보이는 '베스띠벨리'의 롱코트는 도회적인 매력을 한껏 어필할 수 있다. 아울러 상하의를 모두 올 블랙으로 입으면 시크한 겨울 오피스룩을 완성할 수 있다.

액세서리는 블랙 앤 화이트로 스타일리시함을 살려보는 건 어떨까. 포멀함이 느껴지는 블랙 미니백을 착용하면 세련된 분위기를 선보일 수 있다. 여기에 화이트 앵클부츠를 더하면 트렌디함까지 챙길 수 있다.

'베스띠벨리' 관계자는 "롱패딩과 롱코트 두 가지 아이템은 겨울에 빠질 수 없는 아이템이자 여성들이 항상 스타일링을 고민하는 아이템"이라며 "올 겨울엔 베스띠벨리에서 제안하는 코디로 멋스러운 겨울 패션을 완성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의상 '베스띠벨리', 가방 '로사케이', 앵클부츠 '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