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이너웨어 부드럽게 또는 따뜻하게!
2019-11-06황연희 기자 yuni@fi.co.kr
기능성 기모냐, 부드러운 텐셀이냐

이너웨어 브랜드들이 겨울 시즌을 앞두고 내의 출시에 주력하고 있다. 올해는 11월의 낮과 밤 차가 커 아우터보다 이너류의 선택이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시즌 이너웨어 브랜드들은 부드럽고 편안한 착용감의 텐셀 내의류와 강추의를 위한 기능성 기모 내의로 양분되고 있다.

'비비안'은 부드럽고 편안한 착용감의 울텐셀 내복을 출시했다. 겨울철 대표 보온 소재인 울과 천연 소재 텐셀을 혼방한 원단을 사용했다. 텐셀은 피부 자극이 적고 감촉이 부드러운 장점이 있으며 면보다 흡습성이 뛰어나 쾌적한 느낌을 준다.

'비비안' 텐셀 내의

'비비안'은 천연소재 모달과 울을 활용한 '울모달' 내복도 선보였다. 모달은 너도밤나무에서 추출한 원료로 만든 천연 섬유로 매끄럽고 가벼운 착용감과 우수한 흡습성이 장점이다. 여기에 울을 더해 보온성도 잡았다.

'트라이엄프'는 모달과 캐시미어를 혼방해 부드럽고 편안한 착용감의 내복을 판매하고 있으며 '비너스'는 보온성을 강화한 텐셀 소재인 웜텐셀 내복을 판매하고 있다. 몸에 가볍게 밀착되어 따뜻함과 부드러운 촉감을 제공한다.

이창용 '비비안' 상품기획팀 MD는 "텐셀과 모달은 가볍고 부드러운 착용감이 장점으로 속에 덧입었다는 느낌을 덜어준다. 겨울에는 따뜻함을 위해 울과 같은 보온 소재를 더한 제품들을 선택하면 좋다"고 설명했다.

'비비안'의 XF웜 기모내의

이와 반대로 추위를 많이 타는 소비자를 위해서 보온성을 강화한 곳들도 있다.

'BYC'는 빛을 받으면 열이 나는 기능성 소재에 기모를 더한 '보디히트 기모' 내복을 판매하고 있다. 흡한속건 기능이 쾌적함을 주고 스트레치성이 좋아 활동하기 편하다. '트라이엄프'도 보풀 방지 기능과 보온성이 좋은 기능성 소재를 사용한 기모 내복을 판매하고 있다.

'비비안'은 기능성 소재 XF웜 기모 소재를 활용한 내복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흡습발열 기능이우수한 것으로 피부에서 방출되는 미세한 수증기를 흡수하여 열을 발생시킨다. 여기에 더해진 기모 소재는 따뜻함을 한층 더해준다. 또 단열 기능성 소재를 사용해 따뜻한 비비안 '에어로웜 기모' 내복도 있다. 기존 섬유보다 착용감이 가벼운 장점도 있고 흡한속건 기능도 있어 보다 쾌적한 착용감을 제공한다.

'BYC'의 대표 내의 보디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