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에프 • S&A, 백정흠 신임 대표이사 선임
2019-11-01박상희 기자 psh@fi.co.kr
‘바인드’ ‘모스바니’ ‘위뉴’ 등 리테일 비즈니스 통해 능력 입증

신임 백정흠 대표이사

백정흠 대표가 오늘 인디에프와 S&A의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신임 백 대표는 1988년 캠브리지에 입사해 제일모직에서 '로가디스'와 '갤럭시'의 사업부장을 지낸 후 지난 2012년부터 인디에프에 몸담아 왔다.

인디에프에서는 남성, 캐주얼 본부장을 역임한 후, 2014년 편집숍 '바인드' 프로젝트 사업 총괄을 맡아 성공시켰다. 이후 차례로 패션 주얼리 편집숍 '모스바니'와 남성 및 유니섹스 편집숍 '위뉴'도 론칭했다. 이들 사업은 제조기반의 인디에프가 리테일 편집숍 비즈니스의 대표 주자로 성장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고 그 능력을 인정받아 이번에 신임대표로 선임됐다.

백 대표는 취임과 함께 인디에프의 '조이너스' '꼼빠니아' '트루젠' '테이트' '바인드' '모스바니' '위뉴' 등 7개 브랜드와 S&A의 '톨비스트'까지 전개 중인 모든 브랜드를 재정비할 예정이다. 이와 동시에 '도전, 성장, 수익'이라는 새로운 경영슬로건을 토대로 성공적인 도약을 위해 전력투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