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갑도 스타일리시하게
2019-10-31이은수 기자 les@fi.co.kr
‘뮤트뮤즈’ 주르네 글러브 출시
조기석 스타 포로그래퍼과 함께한 화보 눈길


스튜디오 파런테즈(대표 남혜진)에서 전개하는 잡화 브랜드 '뮤트뮤즈'가 다가오는 겨울 시즌을 맞아 '주르네 글러브' 가죽 장갑을 선보인다.


이번에 선보인 '주르네 글러브' 는 리미티드 제품으로 우아한 실루엣의 가죽 장갑이다. 프랑스어의 '낮' 또는 '하루, 일과'라는 의미를 지녔으며 양가죽으로 제작돼 활동적인 움직임 속에서도 편안하고 여유로운 착용감을 선사한다. 또한 손목을 차분하게 덮는 클래식한 디자인으로 손의 실루엣을 아름답게 연출해준다.


컬러는 미스터리한 딥 그린 컬러의 케미스트(CHEMIST), 시를 속삭이는 듯 씁쓸한 브라운 컬러의 포엣(POET), 싱그러운 야생화에 맺힌 연둣빛에서 영감을 받은 보타니스트(BOTANIST) 등 3종으로 구성된다.


한편 제품 출시와 함께 공개된 화보가 벌써부터 주목, 국내 스타 포토그래퍼 조기석이 참여했다. 화보 속에 등장하는 기괴한 형태의 꽃들과 오묘한 컬러의 가죽 장갑이 한 편의 미스터리한 소설 속 분위기를 자아낸다.


남혜진 '뮤트뮤즈' 대표는 "지난해 선보인 마티네 글러브 인기가 기대이상 이었다"며 "고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이번 시즌에는 좀 더 우아한 무드를 더한 주르네 글러브를 선보이게 됐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