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르’ 애슬레저 본고장 캐나다에 우뚝 서다
2019-10-14이은수 기자 les@fi.co.kr
'2020 S/S 벤쿠버 패션위크' 무대 올라
런웨이에 플러스 사이즈 모델 선보여 화제
지난 7일 캐나다 밴쿠버 David Lam Hall에서 열린 'S/S 2020 밴쿠버 패션위크'에 참석한 '안다르'

안다르(대표 신애련)가 지난 7일 캐나다 밴쿠버 David Lam Hall에서 열린 'S/S 2020 밴쿠버 패션위크'에 국내 유일 브랜드로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안다르'는 이번 '2020 S/S 밴쿠버 패션위크'에서 국내 최초로 패션쇼 런웨이에 플러스 사이즈 모델을 선보이며 큰 화제를 모았다. 편안한 실루엣과 다양한 사이즈를 통해 '안다르'가 지향하는 브랜드 방향성의 '바디 포지티브(Body Positive)'를 전달해 현지에서도 반응이 뜨거웠다.


쇼가 끝난 후 피날레에 신애련 대표가 무대에 모습을 드러내 업계 관계자들 사이에서 많은 관심과 이목이 집중됐다


신애련 '안다르' 대표는 "애슬레저 본고장인 캐나다에서 개최되는 벤쿠버 패션위크에 참석해 영광이었다"며 "이를 계기로 해외 진출에 적극 나서 '안다르'만의 애슬레저 문화를 전파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S/S 2020 밴쿠버 패션위크(VFW)'는 북미에서 2번째로 큰 규모의 패션위크로, 다양한 신진 패션 레이블과 젊은 디자이너들을 소개하는 글로벌 행사다